사드 보복, 中 환구시보 가이드라인 “한국정부와 롯데만 표적돼야”
사드 보복, 中 환구시보 가이드라인 “한국정부와 롯데만 표적돼야”
  • 맹세희 기자
  • 승인 2017.03.03 15: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SNS 웨이보에 한국자동차 파괴 사진 올라오기도

▲ ⓒ뉴스타운

중국 SNS 웨이보에는 어제 중국 현지공장에서 만든 한국 현대자동차가 파손된 사진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이 한국 브랜드의 차량은 중국 베이징의 롯데백화점 앞에 나타난 신원불명의 청년들에 의해 벽돌로 파괴가 되었다. 스스로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이라고 주장한 이 청년들은 '롯데는 중국을 떠나라'는 현수막을 들고 "롯데는 중국에 대해 선전포고를 했으니 중국을 떠나라"고 외친 뒤 이같은 짓을 저질렀다. 공청단은 후진타오가 몸담았던, 힘있는 조직으로 알려져 있다.

3일 사드 배치와 관련된 일련의 사태에 대해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가 한국을 겨냥한 사드 보복과 관련해 ‘가이드 라인’성 보도를 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신문은 중국의 제재는 사드 배치를 결정한 한국 정부와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만을 겨냥해야 하며., 그 이외 중국에 진출한 다른 한국기업에 대한 불법적인 공격 또는 한국인을 상대로 불법적인 공격이나 인신모욕을 해서는 안된다고 보도했다.

이는 환구시보가 그동안 사드보복을 주장해온 매체라는 점에서 이런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를 두고 중국당국이 사드 보복의 ‘수위조절’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환구시보는 최근 인터넷에 현대차를 벽돌로 파손한 사진이 올라온 것과 관련해 이런 방식의 사드 반대에 동의할 수 없고, 이런 행위는 용서를 받을 수 없으며 민의를 얻을 수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 신문은 이 사건이 사드와 무관하다면 조속한 진상규명을 통해 ‘애국행위’에 먹칠하는 행위를 근절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환구시보는 베이징의 한 식당에서 ‘한국인을 받지 않는다’는 문구를 내붙인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유포된 것과 관련해서 그런 행위를 해선 안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환구시보는 그동안 공산당과 국무원의 입장을 드러내는데 활용되어 온 매체라는 점에서 그리고 지난달에도 ‘한국산 자동차와 휴대전화에 대해서도 보이콧할 준비를 하자’고 선동했다는 점에서 이같은 유화적 제스처가 우리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먼저 내나라 를 구하지 2017-03-06 03:36:12
중국 진출 은 불행 의 씨앗이다, 한중수교 때문에 대한민국은 중공조선족 들에게 국민정서 를 무참하게 유린당하며 친중공 집단, 야당 국회의원 들만 호의호식 하며 살았다,진정으로 무엇을 얻아낸 결과 가 있는가 답답하다,더이상 대한민국은공산주의굴욕,수교 를 유지할 필요가없다, 지금이기회다,경계장막 을 더높여야한다,중국,북한, 선교사들도 내나라부터먼저 구하자 북한,중공산주의 선교 는 대한민국 형평성에 맞지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