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재 자유총연맹회장, 북한 핵개발 자금 만들어 준 박지원의원 청문회에 세워야...
김경재 자유총연맹회장, 북한 핵개발 자금 만들어 준 박지원의원 청문회에 세워야...
  • 윤정상 기자
  • 승인 2016.09.12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정권을 붕괴시켜, 자유라는 최소한의 인간적 권리를 확보, 자유통일 대한민국의 미래

▲ ⓒ뉴스타운

한국자유총연맹 김경재 중앙회장은 12일 서울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열린 ‘한국자유총연맹, 북한 5차 핵실험 규탄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을 불법 대북송금 관련 국회 청문회에 세울 것을 주장했다.

김 중앙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며 “1992년 1월 20일 당시 ‘남과 북은 핵무기의 시험, 제조, 생산, 접수, 보유, 저장, 배치, 사용을 하지 아니한다.’는 노태우 대통령ㅡ김일성 간에 체결한 ‘한반도 비핵화 선언’의 폐기를 선언한다”며 “따라서 한반도 비핵화 선언의 전제로 철수시켰던 전술핵을 즉각 재배치시켜줄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미국 측에 요구한다”고 선언했다.

또한 "만약 미국 측의 전술핵 배치가 여의치 않다면, 우리는 독자적 핵개발에 나설 수밖에 없음을 천명한다"며, "핵무기를 가진 적대국을 상대할 때 핵무기 없이는 그 어떤 대화도 협상도 전쟁도 할 수 없다’는 것이 오늘의 국제무대의 상식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김일성과 김정일은 한반도 비핵화 선언 직후부터 비밀리에 핵폭탄 개발을 기획, 1998년도에 본격적으로 이를 착수시켰다"며 "핵폭탄 개발에 한창 자금이 필요할 2000년도, 박지원 현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등이 주도하여 산업은행, 현대그룹을 동원 4억 5천만 달러라는 막대한 현찰을 김정일의 해외 비밀계좌에 넣어주었다. 이 돈이 핵폭탄 개발에 쓰여졌을 것은 뻔한 일이다"고 주장했다.

김경재 중앙회장은 "이렇게 북한 핵폭탄 개발에 실질적 돈을 지원한 박지원-임동원 등은 그 핵폭탄 방어용 무기인 사드 배치마저 극구 반대하며, 북한 김정은 세력과 보조를 맞추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중앙회장은 "대한민국 국회에 즉각 박지원 등을 증인으로 세워 청문회를 개최, 불법 대북송금의 숨겨진 의도와 그 망국적 결과에 대해 낱낱이 국민에 보고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또한 현대의 정몽헌 회장이 당국의 압력에 못 이겨 10억 불의 돈을 김정일에게 보내고 이 전모를 검찰에 진술, 고민 끝에 자살했다는 세간의 의혹도 정부가 앞장서서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국회에서 청문회를 열어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 중앙회장은 "김정은은 어떤 논리와 설득으로도 해결할 수 없는 정신분열적 전쟁 미치광이로 세계무대에 나선 것과 같다"고 비판하면서 "우리는 이제 북핵을 머리에 이고 살아가야 하는 정체절명의 안보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5차 핵실험에서 사용된 핵폭탄이 서울에서 터지면 60만 여 명이 즉사하고 반경 4.5km 이내가 초토화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중앙회장은 한반도 비핵화 선언을 폐기할 것을 주장하면서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 선언의 전제로 철수시켰던 한반도 전술핵을 즉각 배치해 달라"고 정부측에 요구했다.

또한 "미국 측의 전술핵 배치가 여의치 않다면, (한국은) 독자적 핵개발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북한이 체제 붕괴를 우려해 조기 도발을 준비한다면 우리는 주저 없이 선제적 원점 폭격을 할 것이고 대한민국은 물론 8천만 한민족의 생존권을 김정은 무리로부터 지켜내겠다"고 호언했다.

김총재는 기자회견문 낭독 이후 기자들의 질의응답에서도 “박지원이 사드배치 반대여론을 주도하는데, 이에 대해 새누리당 국회의원 단 한명도 박지원을 비판 못하고 있는 것이, 기묘한 느낌”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총재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직전 김대중 대통령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했으나, 대북 지원품에 대한 모니터링을 용인하지 않는 북한당국의 태도, 평양 시내에서 헐벗고 굶주린 북한 주민들을 보고 DJ에게  "김정일과의 대화를 서두르지 말고, 일방적 퍼주기 햇볕정책이 아닌 채찍과 당근이 병행된 4계절식 햇볕정책으로 전환할 것"을 직언했다 대북라인에 배제된 바 있다.

그뒤 이를 이어받은게 박지원 비대위원장이고, 박 위원장이 주도하여 불법 대북송금으로 남북정상회담을 거래하게 된 것이다.

한편 김총재는 "김정은 체제에서 굶주림과 정치적 탄압에 시달리는 북한 동포들에게도 호소한다"며, "같은 동포인 대한민국의 국민들은 1948년 건국 이래 전 국민적 노력으로 세계경제 10강의 산업화와, 자유와 민주가 넘치는 민주화를 성공시켰다. 단군의 고조선 이래 5천년을 함께 살아온 북한 동포들이라고 이를 해내지 못할 이유가 없다. 중동의 자스민 혁명처럼, 북한 동포들 스스로의 힘으로 김정은 정권을 붕괴시켜, 자유라는 최소한의 인간적 권리를 확보, 자유통일 대한민국의 미래를 같이 손잡고 만들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오늘 기자회견 현장에는 자유총연맹 임직원 및 서울지부 회원 약 200여명, 인근에서 북핵규탄 집회를 마친, 주옥순 대표의 엄마부대가 함께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