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두테르테와 정상회담 ‘욕설 파문으로’ 전격 취소
오바마. 두테르테와 정상회담 ‘욕설 파문으로’ 전격 취소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9.0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문제 거론 예상에 오바마 대통령에 ‘개 XX' 욕설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별명 : 필리핀 트럼프)은 지난해에 프란치스코 교황(Pope Francis)의 필리핀 방문 당시 도로 통제로 교통 체증이 빚어지자 교황을 “매춘부의 자식”이라고 독설을 퍼부고 나서 문제가 되자 ‘사과와 기도를 하기 위해 바티칸에 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적도 있다. ⓒ뉴스타운

동남아국가연합(ASEAN,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라오스(Laos)를 방문 중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6일 필리핀 ‘트럼프’라는 별명을 가진 ‘로드리고 두테르테(Rodrigo Duterte) 필리핀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하고,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이 이날 밝혔다.

그는 라오스를 방문 중인 두테르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취소의 이유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에서의 인권상황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이 회담에서 우려를 표명할 것을 예상해 “그런 얘기를 해서는 안 된다. (그 얘기를) 꺼낼 경우 당신을 욕하게 될 것”이라고 오바마 대통령을 자극하는 발언이 회담 취소의 배경으로 보인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라오스로 출발하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필리핀은 (미국의) 속국이 아니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필리핀의 ‘마약과의 유혈전쟁’과 관련 인권문제를 제기하면 “개XX라고 욕을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라오스에서 예정되어 있던 오바마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나와 파문이 일었다.

욕설 파문이 커지자 두테르테 대통령은 6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직접적 원인은 기자 질문에 대한 강경 발언이었다. 미국 대통령에 대한 인신공격이 된 것은 유감"이라고 말하며 언론에 대한 불만을 터뜨리면서도 회담 취소는 자신의 책임임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그는 회담 취소와 관련, ”후일에 재차 실시하기로 쌍방이 합의했다”라는 성명을 발표하고, 오바마 대통령과 만나 “국가적 우선순위와 인식에서 비롯된 이견을 좁힐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말을 전해 들은 오바마 대통령은 “생산적이고, 뭔가를 이룰 수 있는 정상회담만 한다는 점을 확실히 하고 싶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오바마 대통령은 5일 중국 항저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필리핀의 인권문제를 “의제로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었다.

한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초법적 마약 용의자 사살을 중단하라는 유엔 인권기구의 촉구와 관련, “유엔을 탈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가 국내외에서 논란이 일자 "농담도 못 하느냐"며 한발 물러나기도 했다.

또 지난해에는 프란치스코 교황(Pope Francis)의 필리핀 방문 당시 도로 통제로 교통 체증이 빚어지자 교황을 “매춘부의 자식”이라고 독설을 퍼부고 나서 문제가 되자 ‘사과와 기도를 하기 위해 바티칸에 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적도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