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이석수 특별수사팀 구성
우병우-이석수 특별수사팀 구성
  • 황태문 기자
  • 승인 2016.08.2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남 총장, 윤갑근 대구고검장 팀장 맡겨

▲ ⓒ뉴스타운

정치권은 물론 청와대까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석수 특별감찰관에 대한 의혹 수사가 본격화 된다.

김수남 검찰총장은 23일 이 특별감찰관에 대한 고발사건 및 우 수석에 대한 수사의뢰 사건을 규명할 특별수사팀을 꾸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검찰청은 특별수사팀을 꾸려 이 특별감찰관이 우 수석을 직권남용 및 횡령 등 혐의로 수사의뢰한 사건과, 이 특별감찰관에 대한 고발 사건을 수사한다.

특별수사팀의 팀장은 윤갑근 대구고검장이 맡는다.

윤 고검장은 충북 청주 출신으로 청주고, 성균관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과 3차장검사, 대검 강력부장과 반부패부장 등을 지낸 대표적인 ‘특수통’이다.

조직 내 신망이 두터울뿐더러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에서 두 차례나 차장검사로 공보를 책임지며 대언론관계 역시 원만하다는 평까지 받고 있다.

특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로 근무할 당시 한명숙 전 국무총리(구속)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 SK그룹 비자금 사건 등을 지휘했다.

우 수석은 현재 직권남용과 횡령 의혹으로 수사의뢰 된 상태며, 시민단체로부터 뇌물,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고발돼 있다. 이 감찰관은 수사기밀을 누설했다는 의혹으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이 사건은 청와대가 이 특별감찰관의 감찰내용 유출 의혹을 지적하자, 야당은 우 수석을 감싸기 위한 이석수 흔들기라며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특별수사팀 구성으로 정면 돌파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보이는 김수남 검찰총장이 어떤 결과를 얻어 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