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용시장 활기, 7월 25만 5천 개 일자리 증가
미국 고용시장 활기, 7월 25만 5천 개 일자리 증가
  • 외신팀
  • 승인 2016.08.06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준은 오는 9월 회의 금리 인상 여부 결정

▲ 고용호조 등에 힘입어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 FRB)가 기준금리를 올해 안에 인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뉴스타운

미국의 고용시장이 활기를 되찾아가고 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 5일(현지시각) 발표한 통계에서 지난 7월 1개월 간 25만 5천개의 일자리가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시간당 평균 근로소득도 0.3% 증가했으며, 실업률은 4.9%로 6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당초 전문가들은 7월의 신규 일자리 수가 18만개라고 예상했으나, 실제로는 예상을 뛰어넘는 결과가 나온 것. 따라서 고용호조 등에 힘입어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 FRB)가 기준금리를 올해 안에 인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연준은 오는 9월 회의를 통해 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