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곡교천에 유채꽃 만발
아산시 곡교천에 유채꽃 만발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6.04.20 11: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 연인들 노란빛의 자연 속에 마음을 담다

▲ "우리 봄나들이 왔어요" 따사로운 햇살에 노랗게 물든 유채꽃풍경을 벗 삼아 추억을 남기고 있다. ⓒ뉴스타운

진달래, 동백, 목련, 벚꽃 등 봄꽃이 일찍 개화하면서 온 세상이 하얗게 물들였다. 봄비와 봄바람으로 오랜 시간을 같이 하지 못했지만 계절에 따라 흘러가는 시간을 잡을 수는 없다.

최근에는 나무에도 새싹이 돋고 자연이 살아나는 계절이 서서히 우리 앞에 다가서고 있다.

▲ "사진은 이렇게 촬영하는 거야" 한 가족들이 꽃잔듸에 푹 빠져 봄을 만끽하면서 핸드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뉴스타운

요즘은 흰색이 아닌 노란, 빨강 등 다양한 색상의 꽃들이 만발하면서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그만큼 봄과 여름의 차이를 구분하기 힘들 정도다.

충남 아산에 위치한 곡교천일대에 유채꽃이 만발하면서 시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곳은 현충사 은행나무길이 자리하고 있어 일석이조의 추억이야기를 만들 수 있는 곳이다.

▲ "우리 아기 예쁘죠" 가족들이 함께 봄을 만끽하면서 어린이의 기념사진을 촬영해 주고 있다. ⓒ뉴스타운

나무와 도시, 그리고 천이 함께 공존하는 곳으로 누구나 이용하기 편리하고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안성맞춤인 곳이다. 곳곳에 포토존이 설치되어 있고 유채꽃과 함께 거닐 수 있는 동선이 마련되어 있어 꽃 속에 푹 빠져 향기와 멋을 마음껏 발산할 수 있다.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가족을 동반한 사람들이 이곳을 많이 찾고 있다. 특히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눈에 많이 띄고 종종 연인들이 몰래 숨어서 데이트하는 모습도 엿볼 수 있다.

▲ 은행나무, 꽃잔듸, 유채꽃, 곡교천이 하나의 작품으로 탄생한다. ⓒ뉴스타운

노랗게 물들인 곡교천변을 따라 거닐다보면 봄바람에 코끝이 찡하다. 그것은 유채꽃향기가 바람실려 이곳저곳에 향기를 발산하기 때문이다.

이번 주가 지나면 다른 봄꽃처럼 유채꽃도 사라지겠지만 사라지기전에 봄 추억을 남기는 것은 어떨까. 노란빛 속에 내 모습을 상상해 본다면 아직 떠나지 않은 봄을 이곳에서 마음껏 느껴보길 바란다.

▲ 노란빛 물결 속으로 풍덩, 어린 시절로 돌아가 마음껏 즐기고 있는 사람들. ⓒ뉴스타운

 

▲ 유모차를 끌고 아이와 함께 봄을 즐기고 있는 가족들. ⓒ뉴스타운

 

▲ "난 허수아비~ 난, 공주" 다문화가족들이 아름다운 유채꽃을 처음 본다며 아이와 함께 와보니 너무 좋다고 셀카봉으로 쉴 수없이 많은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뉴스타운

 

▲ "천천히 여유롭게 봄을 느끼다" 산책 겸 봄을 만끽하는 사람들이 주변의 아름다움을 보면서 즐거운 오후를 보내고 있다. ⓒ뉴스타운

 

▲ "우리 둘만의 세상" 노란빛으로 물든 유채를 벗 삼아 둘만의 추억을 남기고 있다. ⓒ뉴스타운

 

▲ 노란빛 유채꽃 물결이 바람 따라 흘러간다. ⓒ뉴스타운

 

▲ 하늘에서 내려다본 곡교천 유채꽃 ⓒ뉴스타운

 

▲ 유채꽃 속에는 동선이 만련 되어 있다. 그 동선을 따라 거닐면 사랑이 이루어진다. '하트 포토존' ⓒ뉴스타운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종선 기자 2016-04-21 17:36:57
드론촬영이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