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당 대표직에서 물러 나겠다”
문재인, “당 대표직에서 물러 나겠다”
  • 손상대 대기자
  • 승인 2016.01.19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 물꼬 틔우기 위해 자신이 비켜서는 것 필요

▲ 사진 : YTN ⓒ뉴스타운

당내 의원들의 사퇴요구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대표직을 고수해왔던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대표가 대표직에서 물러날 것임을 밝혔다.

문 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선대위가 안정되는대로 빠른 시간 안에 당 대표직에서 물러 나겠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자신이 그동안 지키려고 했던 것은 대표직이 아니라 원칙과 약속이었다”면서 “그동안 못한 것은 통합인데, 통합에 물꼬를 틔우기 위해 자신이 비켜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고위원들과 상의해 선대위로의 권한 이양을 신속하게 진행하고 백의종군하겠다”며 “최고위 의견이 모아지면 권한이양의 절차와 시기를 바로 공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천정배 의원이 이끄는 국민회의와 정의당과는 비공식인 협의를 이어왔지만 결실을 맺지못했다”고 실토하고 “이제 시간이 얼마 없다.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논의로 전환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대한민국을 바꿀 유일한 방법은 이번 총선에서 의회권력을 바꾸는 것”이라며 “이번 총선은 기득권정치와 미래정치의 대결”이라고 규정했다.

문 대표의 이날 사퇴 발언과 관련 정치권은 더 이상의 탈당을 막고 당을 총선체제로 돌려야 하는 만큼 긴박한 상황에서 내린 결정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