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대중적 인물 '험지출마' 물꼬 터지나?
새누리, 대중적 인물 '험지출마' 물꼬 터지나?
  • 손상대 대기자
  • 승인 2015.12.2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출마 계획 안대희 전 대법관 당 지도부 요구 수락

▲ 사진 : TV조선 ⓒ뉴스타운

새누리당의 대중적 인물 대상 '험지출마' 요청이 탄력을 받게 됐다. 부산 출마 의사를 밝힌 상태에서 굳히기에 들어간 것처럼 보였던 안대희 전 대법관이 당 지도부의 험지출마 요구를 전격 수락했기 때문이다.

안 전 대법관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수도권에 출마해야 할 대상으로 거론되기도 했지만 정작 본인은 언론 인터뷰에서 "현재로선 부산에 출마하려는 계획에 변화가 없다”고 밝혀 서울 출마를 고려하고 있지 않음을 내비쳤었다.

이러던 안 전 대법관이 22일 여의도 모처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만나 당 내에서 대두된 이른바 ‘험지 출마론’에 따르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동은 김 대표가 안 전 대법관에게 먼저 요청하면서 이뤄졌고, 두 사람은 약 40여분 간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법관의 험지출마 수락과 관련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에 안대희 전 대법관을 만났다"고 밝히고 "만나서 당 최고위원회에서 논의된 바를 안 전 대법관에게 전달했다"면서 험지출마를 요구한 사실을 직접 공개했다.

김 대표는 이날 안 전 대법관과의 회동에서 "안 전 대법관 같은 명망가들이 총선에 우리당 후보로 출마를 결정한 것에 대해 우선 감사를 드린다"며 "기왕에 출마하게 되면 이번 총선 전략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그러한 전략적 판단을 해서 당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안 전 대법관이 당 취지에 공감하고 당에서 정하는 대로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앞으로 안 전 대법관을 몇 번 더 만나 전략적 배치를 할 생각"이라며 "과거와 같은 내리 꽂기와는 다르고, 민주적 절차에 따라 경선을 거친다는 점은 이해해 달라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두 사람 사이에 구체적인 출마 지역은 이날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법관도 "당 지도부의 취지에 공감한다. 당에서 정하는 대로 하겠다"며 "당 지도부 차원에서 험지 출마를 요청하는 상황에서 마냥 모른척하고 있을 수 없기에 당의 요청사항을 수락한 것"이라고 밝혀 사실상 험지출마를 수락했다.

이날 안 전 대법관의 험지 출마 수락에 따라 그동안 자의든 타의든 간에 지속적으로 이름이 거론됐던 인물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새누리당의 험지출마가 거론되고 있는 인물로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정몽준 전 대표 등이다.

이중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상태지만 정몽준 전 대표와 김황식 전 국무총리 등은 당의 러브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출마 여부를 밝히지 않고 있다.

김 대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 정몽준 전 대표 등에 대한 험지 출마 요청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계획에 없다"면서도 "다 단계적으로 만나보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법관의 이날 수락으로 인지도가 높은 대중적 인물들의 험지출마가 이어지면 당의 경우 총선 승리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이는 새정치민주연합에서 탈당한 안철수 의원이 신당을 꾸리는 등 내년 총선이 '일여다야'형태로 가더라도 서울과 수도권지역에서 박빙의 혈투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편 ‘험지 중진 차출론’과 관련 당내에선 김 대표에 대해서도 서울 출마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으나 김 대표는 “나는 영도에서 주민들의 심판을 받겠다”며 거절한 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