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자 같아도 조상·생가 다르면 운명 천차만별
팔자 같아도 조상·생가 다르면 운명 천차만별
  • 김호년 선생
  • 승인 2015.11.2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년 선생의 우리강산 풍수지리]

▲ ⓒ뉴스타운

사람의 운세 또는 남녀 간의 궁합을 맞춰 볼 때 흔히들 사주팔자(四柱八字)로 점친다. 사주(四柱)란 탄생 연열일시(年月日時)로 네 개의 기둥이라는 뜻이며, 이를 육갑(六甲)으로 표현하면 갑자(甲子)생 등으로 써 2자씩 글자가 되어 모두 8자가 나오은 셈이다.

사람의 운세를 이 8자로 풀이하는 방법은 낳은 시(時)가 같으면 결국 똑같은 팔자(八字)가 되어 같은 운명이라는 이론에 도달한다. 또 시(時)라는 것도 그 단위가 하루를 24시간이 아닌 12시로 분할했기 때문에 2시간대가 된다.

즉 1시에서 3시까지 태어난 사람은 모두 같은 시(時)가 되며 같은 운세가 되는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만 출생하는 아이는 40초에 약 1명 꼴로 2시간대에 무려 180명이라는 사람이 같은 운명으로 태어나는 꼴이다.

그러나 역술가들은 시(時)를 상중하로 삼등분, 더 세밀하게 풀이하기도 한다. 그래도 60명은 같은 점괘에 해당된다.

조선조 어떤 임금은 자기와 똑같은 사주팔자를 가진 사람을 잡아오라고 명령했다는 것이다. 자기가 임금이므로 같은 팔자라면 그도 임금이 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전국을 뒤져 잡혀 온 사람은 강원도 산골에서 꿀벌을 치는 촌부였다.

왜 이렇게 같은 사주팔자인데도 운명이 다른가? 이대 역술가들은 팔자가 같다고 해도 태어난 장소, 조상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빠져나간다.

태어난 장소, 즉 생가(生家)와 조상이란 바로 풍수지리설(風水地理說)의 양택론(陽宅論)과 음택론(陰宅論)에 해당한다. 양택은 산 사람들이 사는 집이요, 음택은 죽은 사람들의 집, 즉 묘지를 얘기하는 것이다.

그러나 같은 집이라고 다 천재가 나오는 것은 아니다. 조상의 묘를 잘 써야 음덕(陰德)을 받아 잘된다는 것이다. 그동안 이 같은 맹신적 풍수지리설 때문에 미신이고 비과학적이라고 매도당해도 설명할 재간이 없었다.

그러나 이제 풍수지리설은 사회과학으로 자연환경론이자 우리 조상들이 쌓아 온 경험 통계학이라고 주장하는 이론이 대두되고 있어 흥미와 관심을 끌고 있다.

[김호년 선생의 우리강산 풍수지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