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전 대통령, 생전 김대중 전 대통령 향한 비판 "네로와 같은 폭군"
김영삼 전 대통령, 생전 김대중 전 대통령 향한 비판 "네로와 같은 폭군"
  • 권은영 기자
  • 승인 2015.11.2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삼 전 대통령 생전 발언 재조명

▲ 김영삼 전 대통령 (사진: SBS 뉴스)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생전  김영삼 전 대통령 생전 발언도 다시금 눈길을 모으고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1970년 신민당 대선후보 경선 패배 직후 "김대중 씨의 승리는 우리들의 승리이며, 곧 나의 승리이다. 나는 가벼운 마음으로 김대중 씨를 앞세우고 전국을 누빌 것을 약속한다"고 말한 바 있다.

또한 김영삼 전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대통령으로 당선된 이후에는 "네로와 같은 폭군"이라 칭했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노벨상을 수상했을 때는 "노벨상의 권위가 땅에 떨어졌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영삼 전 대통령은 22일 새벽 서울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도중 서거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