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 유서는 14장..무슨 내용 담겼나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 유서는 14장..무슨 내용 담겼나
  • 이윤아 기자
  • 승인 2014.12.14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

▲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 (사진: YTN뉴스) ⓒ뉴스타운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가 자살하면서 유서 내용이 주목받고 있다.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는 A4용지 14장 분량 유서를 남긴 채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의 유서 중에는 '한 경위를 이해하고 사랑한다'는 내용이 있다. 한 경위는 검찰 조사 때 "최 경위가 문건 유출 당사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모 경위의 형은 "최모 경위 유서 내용 중 '너무 억울해서, 정보분실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세상을 뜬다. 직원들 사랑한다'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모 경위의 유서를 본 유가족들은 "유서 14장을 다 봤다. 마치 대한민국이 1970~80년대로 되돌아가는 것 같다"면서 분통해 했다.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에 대해 누리꾼들은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 자살이라니"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 충격이야" "문건 유출 혐의 최모 경위 사건의 진실이 뭐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경찰은 문건 유출 혐의로 자살한 최모 경위의 시신을 부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