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수사 착수 영화 '더 인터뷰' 제작사 해킹 "북한 연관? FBI까지 나서…"
FBI 수사 착수 영화 '더 인터뷰' 제작사 해킹 "북한 연관? FBI까지 나서…"
  • 이윤아 기자
  • 승인 2014.12.0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BI 수사 착수 영화 더 인터뷰 제작사 해킹

▲ FBI 수사 착수 영화 더 인터뷰 제작사 해킹 (사진: 영화 '더 인터뷰' 스틸컷) ⓒ뉴스타운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더 인터뷰' 제작사가 해킹을 당해 FBI가 수사에 착수했다.

미국 언론은 1일(현지 시각) 소니 영화사가 제작해 최근 배포한 브래드 피트 주연의 '퓨리'와 개봉하지 않은 영화 '애니', '스틸 앨리스', '미스터터너' 등이 해커들에 의해 유출돼 온라인 사이트 등에 유포됐다고 했다.

소니 영화사의 컴퓨터 시스템은 지난달 25일 자신들이 'GOP(평화의 수호자)'라고 주장하는 해커들에 의해 사이버 공격을 받아 완전히 멈췄고 이메일 시스템 등은 아직 복구되지 않고 있다.

'더 인터뷰' 개봉을 앞두고 사이버 공격이 일어난 점에 주목하며 북한이 연관됐을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소니 측이 밝혔다.

또 미국 FBI도 별도로 이번 해킹 사건에 대한 수사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한편, '더 인터뷰'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의 인터뷰 기회를 잡은 미국 토크쇼 사회자와 연출자가 미국 중앙정보국의 김정은 암살 지령을 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FBI 수사 착수 영화 더 인터뷰 제작사 해킹 소식에 누리꾼들은 "FBI 수사 착수 영화 더 인터뷰 제작사 해킹, 북한이 한 짓일까?", "FBI 수사 착수 영화 더 인터뷰 제작사 해킹, 누가 소니를?", "FBI 수사 착수 영화 더 인터뷰 제작사 해킹, FBI까지 나섰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