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해산 심판, 정부 "대한민국 붕괴시키려는 암적 존재"…이정희 최후 변론은?
통진당 해산 심판, 정부 "대한민국 붕괴시키려는 암적 존재"…이정희 최후 변론은?
  • 이윤아 기자
  • 승인 2014.11.2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진당 해산 심판

▲ '통진당 해산 심판' (사진: MBN) ⓒ뉴스타운
통합진보당 해산 여부를 결정할 헌법 재판소의 변론이 마무리됐다.

지난 25일 헌법 재판소는 통진당 해산 심판을 위한 18차 공개 변론을 열고 정부와 통진당 측의 최후 변론을 들었다.

정부 측 대표 황교완 법무부 장관은 "통합진보당은 자유민주적 기본 질서를 파괴하고 대한민국을 내부에서 붕괴시키려는 암적 존재"라고 주장했다.

이어 "통진당 해산은 헌법을 파괴하려는 세력으로부터 국민과 국가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결단"이라며 "과거 주사파 지하 조직이 정당에 침투한 뒤 통진당을 북한 추종 세력의 본거지로 만들었다. 반드시 해산돼야 한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이에 통진당 측 최후 변론을 맡은 이정희 대표는 "정부가 아무런 근거 없이 위헌 정당으로 단정했다"라며 "의혹과 추측만으로는 정당을 해산시켜선 안 된다"라고 반박했다.

이정희 대표는 "북한에게 조종당하는 정당도 아니고 북한식 사회주의를 선택할 이유도 없다"라며 "이석기 의원의 내란 음모 혐의도 무죄 판결을 받은 상태"라고 강조했다.

이번 통진당 해산 심판은 헌정 사상 최초로 이뤄진 정당 해산 심판이다.

헌법 재판소는 앞으로 평의를 거쳐 선고 시기를 정한 뒤 사건 당사자에게 이를 직접 통보할 예정이다.

통진당 해산 심판을 접한 누리꾼들은 "통진당 해산 심판, 결과 언제 나올까?" "통진당 해산 심판, 서로 팽팽하게 맞서네" "통진당 해산 심판, 난 통진당 해산하는 쪽에 한 표"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