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수색 종료 "죄인의 심정으로 경의를 표한다"
세월호 수색 종료 "죄인의 심정으로 경의를 표한다"
  • 이윤아 기자
  • 승인 2014.11.1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수색 종료

▲ 세월호 수색 종료 (사진: MBN) ⓒ뉴스타운
세월호 참사 210일 만에 정부가 실종자 수색작업 종료 선언을 했다.

11일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세월호 수색 작업 중단 및 선체 인양을 실종자 가족에게 요청하는 정부 입장을 밝혔다.

장관은 "마지막 한 분까지 찾아 드리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한 채 수색작업을 종료하게 되어 안타깝고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실종자 9명을 찾지 못한 모든 책임은 범정부 사고대책본부장인 저에게 있다. 거듭 죄송하다는 말슴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차가운 바다 속에 자신의 핏줄을 남겨 둔 단장의 비통함을 가슴에 묻고 계신 실종자 가족분들은 수중수색 종료 요청을 해주었다. 그 분들의 가슴 절절한 용단에 죄인의 심정으로 경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세월호 수색 종료 소식에 누리꾼들은 "세월호 수색 종료, 안타깝네...", "세월호 수색 종료, 슬프다", "세월호 수색 종료, 얼마나 가슴이 미어질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