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최고인민회의 '불참', 이유는 '스위스 치즈' 때문?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불참', 이유는 '스위스 치즈' 때문?
  • 이윤아 기자
  • 승인 2014.09.26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불참

▲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불참' (사진: TV조선) ⓒ뉴스타운
최근 한 달 가까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스위스 치즈 때문에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국 데일리 미러는 25일(현지시간) 김정은 제1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보도하며 그 이유로 과도한 치즈 섭취 때문에 불어난 체중을 들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김정은은 두 달여 간 공개 석상에서 다리를 저는 모습을 보였으며, 최근 20일 넘게 공식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치료를 받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어 이 매체는 스위스에서 유학한 김정은은 스위스 에멘탈 치즈를 광적으로 좋아해 경제난과 서방의 경제제재에도 많은 양의 치즈를 수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김정은이 평양 공장에 스위스식 치즈를 직접 생산하도록 지시했지만 자신의 입맛에 맞는 에멘탈 치즈를 만들지 못 해 격분한 일도 있다고 전했다. 지난 3월에는 북한 관리 3명이 프랑스 치즈 학교에 수강 신청을 했다 퇴짜를 맞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 매체는 김정은이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과 닮은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해 일부러 살을 찌웠다는 분석도 전하면서 과도한 치즈 섭취로 허리 치수는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불참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불참, 치즈를 얼마나 먹길래?"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불참, 이유가 참"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불참, 살 많이 찌긴 했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