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촌동 남침땅굴 확인촉구 시민대회" 공지
"석촌동 남침땅굴 확인촉구 시민대회" 공지
  • 보도국
  • 승인 2014.08.18 01:30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시 및 장소 : 2014년 8월 20일 오후 2시~4시(지하철 8호선 석촌역 1번 출구)

"석촌동 남침땅굴 확인촉구 시민대회"를 공지합니다

일시 :  2014년 8월 20일 오후 2시~4시
장소 :  지하철 8호선 석촌역 1번 출구 300m 직진(석촌동호 남쪽 팔각정)
주최/주관 :  땅굴안보국민연합, 남침땅굴을찾는사람들, 남침땅굴대책위원회

참여단체 :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 나라사랑어머니연합, 구국채널, 국제로고스학회, 사랑합니다운동본부, 말씀운동선교회, 예수복음세계전도단, 한민족사명자연합회, 평강의료복지재단, 무궁화컨퍼런스오케스트라 등(참여단체 추가로 받고 있습니다. 전화 010-6755-7108)

석촌지하차도 밑에서 지난 8월 13일 발견된 80m x 7m x 5m의 동굴은 누가 보아도 인공동굴/남침땅굴입니다.

▲ 석촌지하차도 밑 80m x 7m x 5m 크기의 "뻥 뚫린 남침땅굴" ⓒ뉴스타운
위 인공동굴은 "땅굴을 찾아 대비하라!"고 외쳐온 이종창 신부, 김진철 목사, 이창근 단장 등 애국시민들에게 주신 하느님의 선물입니다. 이 선물을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관진 안보실장은 "천연동굴" 이라며 슬며시 덮으려고 합니다. 국가와 국민에 대한 반역행위라고 평가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강 건너 불구경하듯 바라만 보고 있습니다.

이에 우리 행동하는 애국시민들이 모여 정부와 서울시로 하여금 석촌지하차도 밑의 80m 길이의 동굴을 제대로 확인할 것을 촉구하려 합니다. 토목학회 교수진과 남침땅굴시민단체 대표들이 함께 참여하는 객관적 싱크홀 조사단을 구성하여 시간을 갖고 정밀하게 조사할 것을 요구하려 합니다. 조사단장 박창근 교수의 1차보고 "인공동굴"을 믿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존경하는 애국시민 여러분!
행동하지 않는 지성은 죽은 지성입니다.

남침땅굴 앞에 나라가 없어지려는 이 순간에 모두들 이 대회에 참여함으로써 애국심을 보여 주세요.

그날 그곳에서 최소 천명 이상의 애국시민이 모이기를 소망합니다.
태극기와 피겟을 흔들며 대형의 플랭카드를 들고서 대통령께, 서울시장께 남침땅굴을 확인할 것을 호소하려 합니다.

“자연동굴” 거짓이다. 박원순은 간첩인가?
남침땅굴 확인하여 국가상실 예방하자!

땅굴을 숨기는 안보실장은 파면하고 구속하라
대통령은 전군에 “땅굴파괴/수공작전”을 명령하라

대통령은 왜 남침땅굴을 외면만 하고 있는가?
북한에게 약점을 잡혔는가? 협박을 받고 있는가?

2014년 8월 17일

땅굴안보 국민연합 회장단/임원진 일동

(김진철, 박성환, 박일해, 서진경, 이계희, 이종창, 이창근, 최우원, 최원철, 최유만, 한성주 등)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보!! 2014-08-31 23:53:35
사실이든 아니든 우리안보의식이 너무 약해진것같습니다.
긴장감을 갖고 항상 위기의식을 갖으십시오!

전땅크 2014-08-21 13:01:04
내 똥꼬에 자그마한 구멍(치루)이 생겼는데 아마도 김정은이가 파놓은 남침 땅굴이 아닌듯 싶어...

전땅크 2014-08-21 12:59:27
지랄도 병이야...

언덕별 2014-08-19 16:51:42
남굴사담당자들도 참 답답하다 이리도 중요한국가안위에대한일을보도할언론도 조직도단체도없이어슬프게 전 벌려서 무엇을 어떻게 국민들에게 바르게알리려는가 웃음거리만제공하려는가

언덕별 2014-08-19 16:35:15
오판에의해전쟁나면남로당멸족한번더당한다오산말기를부탁한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주성진 (편집 부국장)
  • 법인명 : 주식회사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010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sijwd@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