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생존학생, "친구들이 구해줘…승무원 도움 전혀 없어" 승무원 '엄벌' 호소
세월호 생존학생, "친구들이 구해줘…승무원 도움 전혀 없어" 승무원 '엄벌' 호소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4.07.2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생존학생 증언

▲ '세월호 생존학생 증언' (사진: 채널A)
세월호 참사 생존 학생들의 법정 증언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8일 오전 수원지법 안산지원에서 광주지법 형사 11부 심리로 열린 이준석 선장 등 세월호 승무원 15명에 대한 공판에서 생존학생 6명이 증인으로 나서 사고 당시 상황을 진술했다.

이날 법정에서 세월호 4층 선미 쪽 왼편 SP1 선실에 있었던 A 양은 "배가 기울기 시작하더니 이내 90도로 섰다. 구명조끼를 입고 물이 차길 기다렸다가 친구들이 밑에서 밀어주고 위에서 손을 잡아줘 방에서 빠져나왔다."라고 진술했다.

이어 "비상구로 향하는 복도에 친구들 30여 명이 줄을 선 채 기다리고 있었다. 구조대가 오지 않아 한 명씩 바다로 뛰어들었다. 내가 뛰어든 뒤 파도가 비상구를 덮쳐 나머지 10여 명의 친구들이 빠져나오지 못 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특히 단원고 학생들은 자리에서 움직이지 말고 가만히 있으라는 방송이 반복됐다. 탈출하라는 방송이 나왔다면 캐비닛 등을 밟고 많은 인원이 배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을 것"이라는 증언도 이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세월호 생존학생들은 "친구와 선생님 생각이 나고 가끔 꿈도 꾼다."라며 "친구들이 왜 그렇게 됐는지 근본적인 이유를 밝혀달라"라며 재판부에 엄벌을 호소했다.

세월호 생존학생 증언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월호 생존학생 증언, 미안해" "세월호 생존학생 증언, 어른들이 너무 무책임했어" "세월호 생존학생 증언, 특히 단원고 학생들은 자리에서 움직이지 말라고 했다니 믿기지 않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