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정 임태희, 야권후보 단일화 처음부터 예상했던 일
수원정 임태희, 야권후보 단일화 처음부터 예상했던 일
  • 박연수 기자
  • 승인 2014.07.25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동안 해왔던 ‘3무 선거’ 이어나가겠다

 
7.30 재보선 새누리당 수원정(영통) 임태희 후보는 25일 오전, 수원 시 영통1동 주민 센터에서 7.30 재보선 사전 투표를 마쳤다.

투표를 마친 후 임 후보는 야권 후보 단일화와 관련 “처음 나올 때부터 사퇴할 것을 예정하고 나온 것 아니냐”며 “충분히 가능성에 대비해왔고,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3무 선거’의 기조를 계속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3무 선거’는 시끄럽지 않은 선거(무소음), 인원을 동원하지 않는 선거(무동원), 네거티브 없는 선거(무비방)를 말한다. 임 후보는 더 나아가 “정치공학이 아닌 정책으로 영통 주민들에게 다가가고 정정당당하게 평가받겠다”고 강조하며 이층버스 유세를 이어나갔다.

지난 24일 서울 동작을 보궐선거에서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의 사퇴로 정의당 노회찬 후보로의 야권단일화가 이루어진 후, 수원정(영통)에서는 정의당 천호선 후보가 사퇴하면서 새누리당 임태희 후보와 새정치민주연합의 박광온 후보 간의 1;1구도로 재편되었다.

기존 여론조사 결과 새누리당 임태희 후보가 백중 우세로 예상되었으나, 천호선 정의당 후보의 사퇴로 새정치연합 박광온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할 것으로 보여 막판 혼전 양상으로 선거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