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속의 납, ‘범죄’ 부를 수 있다
뼈 속의 납, ‘범죄’ 부를 수 있다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05.02.19 13: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세 아이 때, 뼈 속 납 성분 점검 필요성 제기

 
   
  ^^^▲ 소량의 납성분에 노출된 아이들, 공격적 성격이 될수도 있다는 주장 나와.
ⓒ www.news.bbc.co.uk^^^
 
 

어린아이나 십대들의 인체 내에 납(Lead) 성분 축적량이 많으면 행동을 조절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두뇌의 전두엽에 영향을 줘 범죄 성향을 띄기 쉽다는 주장이 나와 주목을 끈다.

미 피츠버그 대학 허버트 니들맨(Herbert Needleman)박사는 청소년 범죄로 체포된 십대들을 조사해 본 결과, 범죄를 저지르지 않은 청소년들 보다 뼈 속에 납 성분이 많이 함유돼 있음을 발견했다고 <비비시방송> 인터넷 판이 19일 보도했다.

과학자들은 특히 어린아이들에게 있어서 작은 량의 납 성분으로도 공격적인 성격과 문제성 있는 행동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으며, 납 성분이 지능지수(IQ)를 낮추는 역할과 관계가 있다고 믿고 있다.

또, 니들맨 박사는 1~2세의 모든 어린아이들도 뼈 속에 함유돼 있는 납 성분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고 미 과학발전협회(AAAS)에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어 그는 “뼈 속 납 성분 점검 비용은 비싸지 않으며, 미리 가능성 있는 문제를 파악하기 위해 점검이 필요하다”면서 “납 성분 수치가 높게 나타난 아이들은 학교에서도 납 성분에 노출되지 않도록 특별지원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하고 “납은 독(毒)이다”고 강조했다.

납(鉛)은 두뇌에게는 독성으로 알려져 있으며 세계 각국도 주변 환경에서 무연 휘발유 같은 무연 석유제품의 사용 확대, 페인트에서 납 성분의 제거 등 납 중독이 되지 않도록 납 성분을 감축할 필요가 있다.

한편, 2003년도 <뉴로톡시콜로지 앤 테로톨로지 저널>지에 게재된 납 성분 수준과 청소년범죄라는 니들맨 박사의 연구보고서에서, 범죄를 저질러 체포된 십대들이 범죄 사실이 없는 십대들에 비해 4배나 많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반면, 이와 같은 니들맨 박사의 주장에 미 환경전문 변호사인 래리 실버맨(Larry Silverman)은 회견에서 “사람들의 개성에서 범죄 성향을 찾아야 한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애독자 2005-02-20 09:25:43
항상 유익한 정보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계속 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기사 부탁드립니다.

해외 건강의약 정보는 무척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김상욱 기자님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