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2013년 당기순익 8542억원 달성
IBK기업은행, 2013년 당기순익 8542억원 달성
  • 보도국
  • 승인 2014.02.07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기업은행(www.ibk.co.kr, 은행장 권선주)은 지난해 IBK캐피탈과 IBK투자증권 등 자회사를 포함한 당기순이익(연결기준)이 8542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년(1조1671억원) 대비 26.8% 감소한 실적이며, 4분기 당기순이익(연결기준)은 1687억원으로 전 분기(2175억원) 대비 22.4% 감소했다.

기업은행(개별기준)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8120억원으로 전년(1조1206억원) 대비 27.5% 감소했고, 4분기 당기순이익은 전 분기(1905억원) 대비 13.1% 감소한 1655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순이자마진(NIM)은 전년(2.14%) 대비 21bp 하락한 1.93%를 기록했으나, 4분기 NIM은 1.93%로 전 분기(1.90%) 대비 3bp 상승했다. 이는 2010년 4분기 이후 줄곧 하락하던 분기별 순이자마진이 3년 만에 처음 반등한 것이다.

기업은행의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전년말 대비 4.9조원(4.7%) 증가한 108.8조원을 기록했다. 중소기업대출 시장점유율은 22.6%로 늘어나, 점유율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총 연체율은 전년 말 대비 0.13%p 떨어진 0.50%(기업 0.52%, 가계 0.37%)로, 큰 폭으로 개선됐다. 고정이하여신비율도 전년 말 대비 0.01%p 개선된 1.38%를 기록해, 경기 둔화와 실물경기 침체에 따른 ‘자산건전성 악화’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상당 부분 불식시켰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올해는 장기 저성장 환경에 대비해서 내실성장을 통한 기초체력 다지기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창조적 기술과 지적재산권에 대한 금융지원 등 중소기업 지원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