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국-서경덕, 한국사 필수 서명운동 중국에서도 진행
송일국-서경덕, 한국사 필수 서명운동 중국에서도 진행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3.07.08 0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일국 씨와 직접 방문해 '한국 문화와 역사의 중요성'에 대한 특강해 줘

 

지난 6월초 배우 송일국과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한국사 수능 필수과목 선정을 위한 대국민 100만 서명운동을 시작한 후 중국 목단강에서도 서명운동을 펼쳤다고 5일 밝혔다.

현재 중국에서 9일째 '청산리 역사대장정'을 진행하고 있는 송일국 씨를 서 교수가 직접 방문하여 '한국 문화와 역사의 중요성'에 대한 특강을 진행 후 대학생 100여명 및 조선족 등에게 서명을 받았다.

이번 서명운동을 기획한 서 교수는 "요즘 젊은층들의 역사인식 수준이 매우 낮아 걱정스럽다. 과거가 없으면 현재도 없듯이 대한민국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올바른 역사교육밖에 없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다른 선진국들은 자국의 역사 뿐만이 아니라 글로벌 시대를 맞아 타국의 역사인 '세계사'까지 교육을 확대해 나가는데 우리는 너무 국영수 과목만 치중했고 그런 한계점이 이제 나타가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첫 서명을 한 송일국 씨는 "매년 대학생들을 선발하여 청산리 역사대장정을 펼쳐왔다. 하지만 날이갈수록 역사인식에 대한 관심이 낮아져 안타까웠는데 이번 서명운동으로 한국사가 반드시 필수과목으로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달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시작한 100만 서명운동은 온오프라인을 통해 현재 약 5만명이 동참했고 상해,뉴욕,런던 등 유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서명운동에 동참하고 있으며 약 30여개국 한인회에 서명지를 발송하여 전 세계적으로 서명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서 교수는 "일본의 계속된 독도도발 및 역사왜곡, 중국의 동북공정만 탓할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가 우리의 역사에 대해 먼저 잘 아는것이 제일 중요하다. 이번 서명운동을 통해 역사인식 계몽운동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일국 씨가 이끄는 '청산리 역사대장정'은 올해로 12회째를 맞고 있으며 고구려 발해 유적지 등을 직접 체험함으로써 청년들에게 국가와 민족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역사 탐방 프로그램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