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긴급운전자금 지원 결정
정부,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긴급운전자금 지원 결정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3.05.02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기업 피해조사 진행 이후 맞춤형 지원대책도 계속 마련해 나갈 계획

정부는 개성공단 중단 사태 후 위기에 처한 입주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29일 정부합동대책반 회의를 개최하여 지원대책을 논의하였고 30일 실무T/F 가동하여 종합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합동대책반(반장 : 국무조정실장)은 우선 1단계로 입주기업들에 대한 긴급 유동성 지원을 위해 현 단계에서 정부가 최대한 마련할 수 있는 총 3,000억원 규모의 운전자금을 신속히 지원하기로 하였다.

구체적인 내역은 남북협력기금 특별대출(630억원, 금리 2%), 중소기업창업 및 진흥기금(1,000억원, 금리 2%), 정책금융공사 온렌딩(1,000억원), 신기보 특례보증(369억원) 등이다.

이와 별도로 정부는 남북협력기금 경협보험 자금(3,000억원 규모) 지원을 추진 중에 있으며, 추경예산안에 포함된 중소기업진흥기금을 통한 정책자금이 국회심의를 마치는대로 바로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포함한 2단계 지원대책을 마련 중에 있다.

아울러 입주기업 피해조사가 진행되는대로 2단계 이후의 맞춤형 지원대책도 계속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