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오늘부로 사퇴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오늘부로 사퇴
  • 보도국
  • 승인 2012.12.2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 대표는 21일 이번 대선 패배에 책임을 지고 원내대표직에서 사퇴하기로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없다”며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났다. 

그는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의원들이 전국 방방곡곡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우리는 패배했다"라며 "우리는 처절한 성찰과 치열한 혁신의 길을 가야 한다”고 말하고, “저마다 무거운 책임을 짊어진다는 각오로 나아가자”면서 “저 역시 그 책임을 회피할 생각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 문재인 전 대선 후보와 만나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