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뿌리, 한반도이주민 + 원주민 혼혈 DNA 입증
일본인 뿌리, 한반도이주민 + 원주민 혼혈 DNA 입증
  • 외신팀
  • 승인 2012.11.01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인의 뿌리는 무엇일까? 한반도에서 이주한 한국인일까? 아니면 일본 땅의 원주민일까?

일본 연구팀이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건너간 이주민과 일본 땅 원주민의 혼혈 DNA를 입증했다고 교도통신이 1일 보도했다. 결과적으로 일본인은 '혼혈‘이라는 ’혼혈설‘이 입증된 셈이다.

일본 가나가와 현에 위치한 소고켄큐(総合研究)대학원대학 등 연구팀은 일본 열도 원주민인 조몬(縄文)인과 조선(한)반도에서 건너온 야요이(弥生)인과의 혼혈을 반복하면서 현재의 일본인이 됐다는 ‘혼혈설’을 입증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 같은 사실은 1일 일본인류유전학회가 편집하는 국제전문지인 ‘저널 오브 휴면 제네틱스’ 인터넷 판에 발표됐다.

지금까지 이와 같은 연구결과는 있었으나 이번에는 한명 당 최대 약 90만 개소의 DNA변이를 해석해 결과의 신뢰성이 매우 높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지금까지 공개된 본토 출신자(주로 간토 거주자), 중국인, 유업 및 미국인 등 약 460명의 DNA 데이터에 ‘아이누 족’과 오키나와 출신자 총 71명을 새로 추가해 분석했다. 그 결과 아이누 족과 유전적으로 가장 가까운 것은 오키나와 출신자, 다음이 본토자로 판명됐다. 본토출신자는 한국인과도 유전자적으로 가까웠다.

이 결과 일본인 전반이 원주민인 ‘조몬인’ 유전자를 계승하는 한편 본토 출신자는 야요이인과의 혼혈비율이 높고, 혼혈이 되면서 홋카이도와 오키나와 방향으로 확산됐다고 해석할 수 있는 결과를 얻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일본인의 기원은 조몬인이 그대로 각지 환경에 적응한 것이라는 ‘변형설’, 조몬인을 야요이인이 정복하고 정착한 ‘인종치환설’ 등이 알려져 있지만, 소고켄큐대학원대학 사이토 나루야(斎藤成也) 교수(유전학)는 “연구결과는 혼혈설 시나리오와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조몬 유적에서 발견되는 인체의 뼈 DNA를 분석하는 등 일본인의 ‘뿌리’ 해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