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진 국방장관 ‘노크귀순’ 작전 실패 대국민 사과
김관진 국방장관 ‘노크귀순’ 작전 실패 대국민 사과
  • 김철 기자
  • 승인 2012.10.15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위고하 막론하고 문책하겠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15일 오후 국방부 청사에서 대국민사과문을 발표하고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국방장관으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른바 동부전선 북한군 ‘노크 귀순’사건에 대해 “이번 귀순 사건을 분석해본 결과 명백한 경계작전 실패와 상황보고 체계상 부실이 있었다”고 말하고 “적시에 정확하게 알려드리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서 이해하시는데 혼선을 빚게한 점도 있었다”고 시인했다.

이어 김 장관은 경계 작전 실패와 상황보고 부실과 관련한 대대적인 문책을 예고했다. 그는 ‘위관급’이하는 열악한 경계 작전 여건 속에서도 정상적인 근무를 했음이 확인돼 문책대상에서 제외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러나 부실한 지휘 및 상황관리를 한 것으로 확인돼 상급제대 주요 직위자들에 대해서는 보다 엄격하게 규정을 적용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경계 작전을 책임진 해당 사단장부터 대대장까지 지휘관을 중심으로 문책하고, 상황 보고를 부실하게 한 합동참모본부, 군사령부, 군단 참모 등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문책하기로 했으며, 그리고 전반적인 지휘책임을 물어 1군사령관과 8군단장은 엄중 경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상하급 부대간 참모, 지휘계통으로 각각 최초, 중간, 최종 상황보고가 명확하고 유기적으로 이뤄지도록 기강을 확립하겠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리 군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