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 총파업"…천막농성 돌입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 총파업"…천막농성 돌입
  • 박찬 기자
  • 승인 2012.08.16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1일 서울 상경 대규모 투쟁 예고

▲ 16일 오전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는 광주역 앞에서 '8월 총파업 투쟁 승리'를 위한 천막농성에 돌입을 했다. 민노총은 오는 29일 지역총파업에 들어가며 31일 서울에 모여 대규모 투쟁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백정남 본부장)는 총파업을 예고하며 16일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는 16일 오전 광주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 시점을 29일로 정해 각지역별 총파업에 들어가며 오는 31일에는 서울에 집결하여 대규모 투쟁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광주지역본부는  "공무원노조와 전교조의 파업권은 법으로 차단됐고, 다수 필수공익사업장인 보건의료노조와 공공운수노조연맹도 파업권 행사가 쉽지 않다"며 이는 "악법의 굴레에 갇혀 있지만 잘못된 법과 한계를 돌파하는 것도 민주노총의 몫"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총파업에서 민주노총은 ▲비정규직 철폐 ▲정리해고 철폐 ▲노동악법 재개정 ▲장시간 노동 단축 ▲민영화 저지 등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는 이번 파업은 "자본독재에 맞서 99%의 보편적 복지와 보편적 노동권을 꿈꾸며 저치민주화를 넘어경제민주화로 나아가는 지름길"이라며 주장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