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 9호’ 무사귀환
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 9호’ 무사귀환
  • 외신팀
  • 승인 2012.06.29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우주비행사 3명이 탑승한 우주선 ‘선저우(神舟) 9호’가 29일 오전 10시(현지시각)쯤 네이멍구 자치구에 착륙 무사히 지구로 귀환했다.

▲ 6월 29일 오전 10시쯤 네이멍구 자치구에 무사 귀환한 선저우 9호 /사진 : 차이나 데일리
중국 국영 ‘중앙TV’ 등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우주비행사 3명은 모두 건강하다.

이날 귀환한 유인 유주선으로는 중국 최초로 도킹에 성공했다. 따라서 이번 성공을 계기로 중국은 2020년 전후로 운영 계획 중인 우주정거장(ISS) 건설을 위해 기술개발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중앙TV’는 ‘선저우 9호’의 귀환 모습을 중계했는데, 베이징의 관제센터에서는 원자바오 총리가 ‘선저우 9호’ 귀환을 지켜봤다. 후진타오와 그 지도부는 지난 16일의 발사 이후 매일 언론을 통해 우주개발 진전 상황을 보도하게하면서 최고 지도부가 교체되는 가을의 공산당대회를 앞두고 구심력 강화를 꾀해왔다.

‘선저우 9호’와 지난해 9월 발사한 실험용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1호’는 18일, 자동조종으로 도킹에 성공했고, 24일에는 우주비행사의 수동조종으로 도킹(Manual Space Docking)에 성공했다.

우주비행사들은 ‘톈궁 1호’에서 생활하면서 우주비행이 심장혈관과 뇌 등 인체에 미치는 영향 등 의학적 조사도 실행했다. ‘선저우 9호’에는 중국의 첫 여성 우주비행사인 류양(劉洋, 33)이 탑승해 화제가 됐다.
 

*** 중국의 우주개발 일지 요약 ***

▲ 2012년 6월 29일 : 선저우 9호 네이멍구 자치구에 착륙 무사히 지구 귀환
▲ 2012년 6월 24일 : 유인 우주선 선저우 9호 톈궁1호와 수동조작도킹 성공
▲ 2012년 6월 18일 : 중국 유인우주선 실험 우주정거장 톈궁1호와 도킹 성공
▲ 2012년 6월 15일 : 유인 우주선 선저우 9호 발사. 첫 여성우주인 류양(劉洋) 탑승.
▲ 2011년 11월 : 첫 화성 탐사선 잉훠(螢火)1호 러시아 로켓에 빌려 발사. 로켓 이상 궤도진입 실패
▲ 2011년 11월 : 무인 우주선 선저우 8호 발사. 톈궁 1호와 2차례 도킹 성공.
▲ 2011년 9월 : 실험용 우주 정거장(ISS) 톈궁(天宮)1호 발사.
▲ 2010년 1월 : 달 탐사선 창어 2호 발사.
▲ 2010년 1월 : 달 탐사선 창어 2호 발사.
▲ 2008년 9월 25일 : 유인 우주선 선저우 7호 발사, 첫 우주 유영 성공.
▲ 2007년 10월 24일 : 달 탐사선 창어(嫦娥) 1호 발사.
▲ 2005년 10월 12일 : 유인 우주선 선저우 6호 발사.
▲ 2003년 10월 15일 : 최초의 유인 우주선 선저우 5호 발사.
▲ 2002년 12월 : 선저우 4호 발사
▲ 2002년 3월 : 선저우 3호 발사
▲ 2001년 1월 : 선저우 2호 발사.
▲ 2000년 : 최초의 군사 위성 발사.
▲ 1999년 11월 : 선저우(神舟)1호 발사. 유인 우주선 발사 위한 4가지 실험
▲ 1997년 : 러시아에서 훈련받은 중국 우주인 최초 2명 탄생.
▲ 1992년 9월 : 공산당 중앙정치국, 3단계 유인 우주 프로젝트 계획(921공정) 수립.
▲ 1988년 : 최초의 기상관측 위성 펑윈(風雲)1호 발사.
▲ 1981년 : 최초 다중(3개) 위성 발사.
▲ 1975년 11월 : 첫 회수식 인공위성 FSW-01 발사
▲ 1970년 4월 : 첫 인공위성 '둥팡훙(東方紅) 1호' 발사. 옛 소련, 미국, 프랑스, 일본에 이어 5번째.
▲ 1965년 9월 : 중국과학원 위성설계원 발족. 인공위성 설계 착수.
▲ 1956년 10월 : 중국로켓기술연구소 개설 //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