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힐러리 클린턴에 강력 반발
북한 외무성, 힐러리 클린턴에 강력 반발
  • 외신팀
  • 승인 2012.06.1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챙기라’는 주문은 ‘비열한 위선’ 비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북한 김정은 제1비서에 대한 호칭을 ‘젊은이(young man)’이라고 부르며 ‘우선 주민부터 챙기라’는 발언과 함께 강경노선으로부터 민생중시의 정책으로 전환하도록 촉구한 힐러리 클린턴에 대해 반발, “국가와 민족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우리는 핵억지력을 앞으로도 강화시킬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의 적대정책으로 인해 북한이 국방을 중시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며, 미국이 북한에 민생중시를 요구하는 것은 “비열한 위선이다”고 비난했다.

한편,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국민을 위해 (지금까지와는)다른 길을 선택하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인권상황 및 식량사정 개선 등 민생중시의 정책변경을 촉구한 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