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2012년 전기자동차 2500대 본격 보급
환경부, 2012년 전기자동차 2500대 본격 보급
  • 김보람
  • 승인 2012.02.2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2.28일부터 2.29까지 이틀간 제주 휘닉스아일랜드에서 2012년도 전기자동차 보급정책설명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전기차 보급에 들어갔다. 

이번 설명회에는 전국 지자체 관련 공무원 및 KT와 렌트회사 등 전기차 구매에 관심이 있는 수요기관에서 150여명이 참석하여 전기차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또한, 현대·기아차와 르노삼성자동차에서는 각각 레이EV와 SM3 Z.E 등 기존 휘발차와 같은 모델의 전기차를 들고 나와 치열한 판촉전을 벌였으며, 한국화이바에서 전기버스를, AD모터스에서는 저속 전기차를 들고 나와서 틈새시장을 공략했다. 

정부는 지난해 9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전기자동차 개발 및 보급계획’을 수립하고 2020년까지 전기자동차 100만대를 보급하여 대기오염물질 30만톤, 온실가스 6.7백만톤을 감축하기로 했다. 

특히 2020년 세계 4대 전기차 강국 선점을 위해 배터리 등 핵심기술 개발지원은 물론, 민간보급을 위한 세제혜택 및 온실가스 저배출 차량에 대한 보너스 지원 등 다양한 지원책이 검토되고 있으며, 전국단위의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충전인프라 구축 로드맵이 수립되어 정부 부처 간에 협의 중에 있다. 

이날 발표된 ‘2012년 전기자동차 보급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전기차 보급대상을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공부문에 대한 리스·렌탈과 지역단위 카세어링(차량공동이용) 등으로 전기차 보급대상을 확대하는 것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환경부에서 지원하는 전기차 국고 보조금은 같은 모델 휘발유 차량과의 가격차액 중 50%,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하고, 차량을 1대만 사도 차량소재지에 충전소를 전액 무상으로 설치하여 줌으로서 전기차 충전기반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환경부 박광칠 전기차 보급 추진 TF팀장은 “자동차산업이 세계적 수준에 오르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그동안 축적된 우리의 자동차 및 배터리 기술 수준으로 볼 때 2020년 세계 4대 전기자동차 강국 달성은 무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