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수도권 미세먼지, 95년 측정 이래 최저
2011년 수도권 미세먼지, 95년 측정 이래 최저
  • 권영팔
  • 승인 2012.02.1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대기환경대책에 미세먼지 수치 ‘뚝↓’

수도권에서도 마음 놓고 숨 쉴 수 있는 대기환경에 대한 바람이 현실로 그려지고 있다. 

환경부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이희철)은 “2011년 서울의 미세먼지(PM-10) 연평균 농도가 47㎍/㎥(황사기간 제외시 44㎍/㎥)로 95년 대기오염도 측정 이래 가장 낮은 값을 기록하는 등 05년 첫 실시한 수도권 대기환경개선대책이 큰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이 결과는 국민 건강보호 및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설정된 국가 대기환경기준(50㎍/㎥)을 2010년에 이어 2년째 연속 만족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인천 및 경기지역의 경우 각각 55㎍/㎥(황사제외 52), 57㎍/㎥(황사 제외 54)로 아직까지 환경기준을 초과하고 있으나, 이 역시 1995년 첫 측정 이래 최저치다. 2005년 처음 수도권 대기환경개선대책을 실시할 때의 연평균 농도 61㎍/㎥, 65㎍/㎥에 비해서도 대폭 감소한 수치다. 

세계경제포럼(WEF, ‘12.1.25~30, 스위스 다보스)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우리나라 환경평가지수(EPI) 51단계 상승(2010년 94위) 종합순위 132개국 중 43위로 평가되었다. 또한 10년간의 환경성과 트렌드(개선추세) 평가에서도 세계 13위의 순위로 나타나 환경보전노력을 높게 평가되었으며 특히, 우리나라(서울)의 대기질 개선정책(사업장 총량관리제, 자동차 배기가스 저감정책, CNG버스 도입 등)을 우수사례로 소개하기도했다.

수도권지역 이산화질소(NO2) 농도 역시 미세먼지(PM-10)에 비해 개선 폭은 작으나, 서울 33ppb, 인천과 경기 각 30ppb로 점차 대기환경기준(30ppb)에 근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이산화질소 연평균 농도는 2005년(서울34, 인천 25, 경기 29ppb)에 비해 다소 높거나 비슷한 추세이나 매년 대기환경기준(30ppb)을 만족하는 날의 수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 
※ 대기환경기준(NO2 30ppb) 만족일수(서울) : ‘09년 152일→ ’10년 158일 → '11년 171일 

이는 수도권지역 내 인구, 자동차, 에너지 등 주요 대기오염원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개선이 진행된 것으로 향후 추가 대책 마련을 통한 지속적인 개선 가능성을 열린 것으로 분석된다. 

 ※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 대기오염원 증가 현황<통계청, 국토해양부, 에너지관리공단> 
인구 : ‘05년 22,621천명 → ’10년 24,409천명(증가율 약 8%) 
자동차 : ‘05년 7115천대 → ’10년 8096천대(증가율 약 14%) 
에너지 : ‘06년 48,742천TOE → ’09년 51,073천TOE(증가율 약 5%) 

수도권대기환경청 관계자는 “2005년부터 시행 중인 수도권 대기환경개선대책의 성과가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는 듯하다”며 “2012년에는 이러한 대기개선대책 이외에도 2단계 수도권대기환경개선 기본계획(2015~2024) 수립을 위한 중장기 정책방향 설정 등을 통해 국내외 환경여건을 반영한 수도권 대기질 개선대책을 마련하는데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진행 중인 1단계(2005~2014) 수도권 대기환경개선 기본계획은 운행경유차 저공해화 사업 및 저공해자동차 보급 증가, 사업장 총량관리제 추진 강화, 환경친화형 도료 유통기반 확대, 수도권 대기환경개선대책 선진화 정책 도입을 위주로 한다. 

2012년에는 2014년까지 수립할 예정인 2단계(2015~2024) 기본계획을 위해 전문가, 시민 등 이해 관계자와의 사회적 합의를 거쳐 수도권 대기개선 중·장기 정책방향을 설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대기환경 전문가 토론회(2월)와 시민 공청회(5월)를 개최해 의견수렴을 할 계획이다. 

아울러, 미국(CARB)간 MOU 체결 등으로 PM-2.5, 대기오염물질-온실가스 동시저감, 건강위해도 관리방안 등 선진 대기정책을 공유·추진함으로써 수도권 대기환경의 획기적 개선을 도모할 계획이다. 
 ※ CARB : Califonia Air Resource Board(캘리포니아 대기보전위원회)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