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취한 아빠, 8살짜리 아들에게 차몰고 나 데려가 ....
술취한 아빠, 8살짜리 아들에게 차몰고 나 데려가 ....
  • 김상욱
  • 승인 2011.08.02 0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살 아이 시속 113km로 질주, 하마터면 큰 일 날뻔

▲ 8살 아들에게 운전을 시킨 28세 아빠가 루이지애나 주 경찰에 체포/사진 : Fox News ⓒ 뉴스타운 김상욱

술에 취해도 단단히 취한 한 아빠가 겨우 8살짜리 자식에게 차를 몰고 와 자신을 집으로 데려가라는 희대의 사건이 화제다.

 

미국 루이지애나 동남부에서 지난 달 30일 오전 (현지시각) 술에 잔뜩 취해 몸을 가누지도 못하다 잠에 빠진 아빠가 집에 있는 8살짜리 아들에게 차를 몰고 와 집으로 데려가라는 요청을 한 사건이다..

 

로이터(Reuters)통신, 미국 폭스 뉴스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아빠의 연락을 받은 이 8살짜리는 실제로 픽업트럭을 몰고 아빠를 데리려 왔다고 경찰당국은 밝혔다.

 

그 아이는 술 취한 아빠를 태우고 '인터스테이트12'라는 쉐보레 트럭을 70마일(약 113km)의 시속으로 달려갔으며, 뒷좌석에는 4살짜리 딸아이가 타고 있었다고 루이지애나 주 경찰이 밝혔다.

 

다행히 지나가던 오토바이 한대가 달리고 있던 픽업트럭이 지그재그로 운전해 가는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를 했다는 것.

 

신고를 받고 출동한 루이지애나 주 경찰이 리빙스턴 패리시(Livingston Parish)에서 트럭을 세우고 살펴보니 바퀴 뒤에 8살 아이가 있었으며. 술에 취해 넋 나간 아빠라는 사람은 28세의 빌리 조 매든이라는 사람으로 미시시피 주 동남부 도시인 헤티즈버그(Hattiesburg)에 거주하는 사람이었다고.

 

경찰은 알고 보니 8살짜리 아들이 차를 몰고 텍사스 댈러스로 가는 도중에 아빠는 정신없이 잠을 자고 있었다고 말했다. 넋 나간 아빠는 체포됐다, 아빠는 리빙스턴 패리시 수용소(Livingston Parish Detention Center)에서 1,417달러의 보석금 대신에 감옥에 남게 됐다고.

 

아빠 매든의 두 아이는 아동보호센터로 넘겨졌으며, 가족들이 도착할 때 까지 대기했다는 것. 다행이 두 아이는 아무데도 다친 곳이 없었다고.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