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약탈 문화재급 도서 1205책 반환
일제 약탈 문화재급 도서 1205책 반환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0.11.1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반환 도서에 대한 지속적인 반환 협상 필요

 
   
  ^^^▲ 14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가진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제 약탈 도서 반환 서명식을 가졌다.
ⓒ Reuters^^^
 
 

일제가 약탈해간 문화재급 도거 150종 1205책이 한국으로 반환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가진 이명박 대통령과 간 나오토 일본 총리간 정상회담에서 “도서에 관한 대한민국 정부와 일본국 정부 간의 협정”이 서명됨으로써 일본 궁내청 소장 반출도서가 한국으로 돌아오게 됐다.

이날 두 정상간 서명에 따라 조선왕조의궤 81종 167책을 포함해 규장각 도서 66종 938책, 증보문헌비고 2종 99책, 대전회통 1종 1책 등 150종 1,205책이 협정문 발효 후 6개월 이내에 반환 절차를 밟게 된다.

이명박 대통령은 서명을 마친 후 이번 정상회담에서 도서반환 협정에 서명한 것을 평가했고, 간 나오토 총리는 “한반도에서 유래한 도서의 인도를 통해 양국 관계가 보다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반환 대상 도서의 목록은 가장 중요하다고 여겨지는 ‘조선왕조의궤’로 조선총독부가 1922년 5월 일본 궁내청에 마치 자기들 것인 양 기증한 80종 163책과 궁내청이 구입을 했다는 1종 4책(진찬의궤)를 비롯 81종 167책이다

특히 반환 도서 중에서 무신사적(戊申事績) 1책과 을사정난기(乙巳定難記) 1책, 갑오군정실기(甲午軍政實記) 10책 등 6종 28책은 국내에도 없는 유일본(唯一本)으로 문화재적 가치가 아주 큰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7책과 여사제강(麗史提綱) 14책, 그리고 동문고략(同文考略) 35책 등 7종 180책은 국내에 존재하는 고서와 판본이 다르거나 아니면 일부만 있는 것으로 반환되면 전질을 구비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나아가 증보문헌비고 2종 99책은 한국의 역대 문물제도를 정리한 하나의 백과사전과 같은 것으로 1908년(융희2년)에 간행된 도서이며, 이중에서 1종 51책은 1911년 조선총독부가 일본 궁내청에 기증을 한 것이며 나머지 1종 48책은 조선총독부 기증 첨지가 있어 이번에 반환도서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회통 1종 1책은 1865년 고종 2년에 편찬된 조선시대 마지막 법전으로 조선총독부 도서라는 장서인이 날인 된 도서이다.

이날 서명돼 반환 예정인 도서는 2010년 "한-일 강제병합 100년"이라는 양국의 역사적 갈등을 문화교류 측면에서 해소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의를 갖는다고 문화재청은 평가하고는 있으나 아직 반환되지 못하는 도서도 수두룩해 반쪽짜리도 못되는 반환행사에 불과하다는 비난도 존재한다.

또 이번 도서 반환에 대해 일본 자민당 등 일부 야당이 한국 측 인도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비준에 다소 진통이 예상되기도 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