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넷솔라, 태양전지 수출 호조로 1분기 흑자전환
미리넷솔라, 태양전지 수출 호조로 1분기 흑자전환
  • 보도국
  • 승인 2010.04.21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 304억, 영업이익 11.5억 달성

미리넷솔라(대표 이상철)는 "올 1분기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미리넷솔라는 해외수출 호조와 태양전지 판매가격 상승에 힘입어 1분기 매출 304억 원, 영업이익 11.5억 원을 달성했으며 이는 그 동안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개발 노력에 의한 결과라고 전했다.

또한 독일, 스페인, 이태리 등 해외 주요 거래처들이 고품질의 제품 성능을 인정하고 구매 물량을 늘린 것이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년도 동기대비 매출액은 95% 증가한 수치로 미리넷솔라는 올 1분기에 독일, 이태리 및 스페인 등 해외로 태양전지 655만여 장을 수출했다. 회사는 수출 물량을 제때에 공급하기 위해 대구공장 생산라인을 3교대 24시간 풀 가동하고 있다.
올해 회사는 △ 우수 제품 생산을 통한 원가 경쟁력 확보 △ 독자적 기술 개발에 의한 태양전지 품질 향상 △ 유럽을 중심으로 성장 잠재력이 큰 북미 시장 공략 등을 주요 사업전략으로 정하고 고품질 제품 공급에 주력하면서 ‘미리넷솔라’의 브랜드 파워를 한층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이상철 미리넷솔라 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태양광 등 그린에너지 보급이 확산되면서 17%대 태양전지 양산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시장에서 가격 경쟁 우위를 확보하고, 올해 대구 공장의 제조 라인을 총 300MW 규모로 확대해 신규 시장에서 대규모 마켓 쉐어를 가져갈 것"이라고 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