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과 북한특수군에 대한 결론
5.18과 북한특수군에 대한 결론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0.03.04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특수군이 광주에 왔었다는 심증을 굳히게 합니다

 
   
  ▲ 5.18 광주사태 자료사진  
 

1. 탈북자들의 증언 내용의 사실여부에 대해

1) 공수부대원들이 환각제를 복용했다고 북한에서 선전했다는 내용을 증언한 증언자가 5명이었습니다. 이는 통일부 자료들에 의해 사실로 판명되었습니다.

2) 전두환이 광주시민 70%를 죽여도좋다고 명령했다는 말을 북한에서 들었다고 증언한 증언자는 1명이었습니다. 이는 통일부 자료들에 의해 사실로 판명되었습니다.

3) 유방을 도려내고 태아를 끄집어냈다는 동영상을 보았다는 증언자들은 5명이었습니다. 이는 통일원자료들에 의해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4) 북한이 제작한 5.18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의 존재에 대해 증언한 증언자는 3명이었습니다. 이는 통일부 자료에 의해 사실로 판명되었습니다.

5) '님을 위한 교향시'의 시나리오를 작성한 작가가 북한의 리춘구와 남한의 황석영이라고 증언한 증언자는 2명이었습니다. 이는 통일부 자료에 의해 사실로 판명되었습니다.

6) 북한에 '5.18무사고정시견인초과운동'이 존재한다는 것을 증언한 증언자는 3명이었습니다. 이는 통일부자료들에 의해 사실로 확인되었습니다.

7) 북한 당국이 5.18추모대회를 해마다 전국적으로 거행한다는 것을 증언한 증언자들은 2명이었습니다. 이 역시 통일부 자료들에 의해 사실로 확인되었습니다.

8) 북한에 '5.18청년호'가 존재한다는 것을 증언한 증언자는 3명이었습니다. 이는 사진자료에 의해 사실로 확인되었습니다.

9) 5.18광주에 북한군 특수부대가 왔다고 증언한 증언자는 탈북자 증언집을 통해 증언한 36명 모두가 한결같이 증언했습니다. 여기에 더해 필자에게 e-메일을 보낸 증언자 2명도 북한특수군이 광주에 왔다고 증언합니다. 이 외에 고위급 탈북자 강명도, 전 고위간첩 출신 김용규 선생, 최주활 상좌 등이 같은 증언을 했고 실제로 간첩 김창룡이 광주와 서울 사이를 오가다가 붙잡혔습니다. 앞의 8개 사안에 대해서는 1명에서 5명 사이의 증언자들이 증언했고, 이들 증언들은 통일부 자료에 의해 모두 사실로 확인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최소한 42명의 탈북자 모두가 한결같이 입을 모아 증언하는 내용 '북한특수군이 광주에 왔었다'고 증언한 사실을 어떻게 판단해야 하겠습니까? 최소한 "사실이 아니다" 이렇게 단언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2. 북한의 과거 행태로 보아 광주에 특수군을 보내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사하라사막에 비가 왔다는 것을 믿으라는 말과도 같은 지극히 무리한 주장일뿐더러 안보를 무시하는 무모한 주장이라고 생각합니다.

북한은 박정희 대통령을 살해하기 위해 청와대에 31명의 특수부대를 보낸 집단입니다. 버마의 아웅산에까지 특수부대를 보내 전두환 대통령 일행을 살해하려 했습니다. KAL 858기를 공중에서 폭파한 인간 이하의 집단이며, 1968년 10월 30일부터 11월 2일에 이르는 3일간에 걸쳐 울진 삼척 산간부락에 무장공비130명을 3회에 걸쳐 침투시켜 이승복 등 민간인들을 무참히 살해한 대담하기 이를 데 없는 폭력집단입니다. 기회만 있으면 대한민국을 전복시키려 혈안이 되어있는 이런 집단이 유독 광주소요에서 만큼은 얌전하게 가만히 있었다 주장하는 것은 차라리 사하라 사막에 비가 왔다는 것을 믿으라는 말과도 같을 것입니다.

3. 북한은 5.18 행사를 매년 거국적으로 전국적으로 거행하고 있습니다, 무엇 때문이겠습니까?

4. 북한이 발간한 책들은 한결같이 5.18이 김일성의 지시에 따라 남한 내의 혁명세력과 민중세력이 일으킨 반국가투쟁사 중에서 최상위 정점에 있는 가장 영광스러운 쾌거라고 선전합니다.

5.18이 북한의 대남사업에서 가장 중요하고 교훈이 되는 자산이라는 것입니다. 그 교훈은 3가지인 것으로 요약돼 있습니다.

5. 북한의 책자는 1980년 5월에 발생한 서울시위가 북한의 시위전략과 시위전술에 따라 이루어졌다는 것을 강력하게 시사합니다.

6. 5.18노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며 이는 황석영이 작사한 곡입니다.

그런데 이 곡은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전공노와 전교조 집단에 의해 애국가 대신에 불리는 노래입니다. 5.18노래가 곧 애국가를 부정하고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사람들이 부르는 노래인 것입니다. 이래도 5.18이 대한민국 편에 선 민주화운동이라 주장하는 것은 콩을 팥으로 믿으라는 억지인 것입니다.

7. 광주사태에서 10여명의 경찰을 인질로 잡은 윤기권은 그 공로로 2억원의 포상금을 받고 1991년 북의 안내에 의해 북으로 가서 5.18영웅 행세를 하고 있습니다.

이래도 5.18과 북한이 무관하다고 주장하는 것 역시 콩을 팥으로 믿으라는 억지인 것입니다.

8. 광주사태를 배후조종했고 민주화의 상징이 된 서경원은 북에 가서 공작금을 받은 죄로 10년 옥살이를 했고, 민주화의 아버지라는 문익환은 북한에서 우표가 발행되는 반국가적 인물이고, 김대중은 국민 몰래 적장에 5억달러를 바치고 적정에 충성한 반역자입니다. 이래도 5.18이 민주화의 성지이고, 5.18이 북한과 무관한 순수한 민주화운동이다? 이 역시 콩을 팥으로 믿으라는 억지일 것입니다.

9. 남한의 황석영과 윤이상이 북으로 가서 북한과 야합하여 대한민국을 모략하는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그 황석영은 또 한국에서 북한 책자들의 내용과 비슷한 스토리를 엮어 북한과 한 편이 되어 대한민국을 모략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난잡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대한민국이 이렇게 농락당해도 되는 것인지 온 국민을 향해 묻고 싶은 심정입니다.

10. 결론적으로 5.18과 북한이 무관하다는 주장은 논리적 주장이 아니라 억지 주장이라고 생각합니다.

황석영, 윤이상, 윤기권, 김대중, 문익환, 서경원 등의 행적들과 남북한의 모든 자료들을 보면 5.18과 북한은 깊숙이 연관되어 있습니다. 북한자료들을 보면 서울에서의 시위와 5.18소요는 북한의 전략과 전술과 지휘 하에 실천되었다는 것에 깊은 심증을 갖게 하며, 탈북인들의 증언들을 조사해보면 광주에서 발생한 사건들 중 광주시민들이 저지를 수 없다고 의심되는 사건들이 모두 모두 북한에 의해 저질러졌다는 심증을 굳히게 하며, 북한특수군이 광주에 왔었다는 심증을 굳히게 합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