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내륙 고속도로에서
중부내륙 고속도로에서
  • 장용복
  • 승인 2009.10.06 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과 강 대간을 잇는 그대

중부내륙 고속도로
그대 수륜의 마발굽

소리치던 시혼 떠날갈 적막

10월의 강
청자빛 하늘 닮은
강물같은 상흔
행운유수 별이지는 밤,

황포돛대
계절의 오동잎 띄운
푸르른 국토의 4대강 심장부

낭자한 노을빛 강물
산그림자 헤집고

바다로 가는 강물의 은파
나의 만파식적이여,

천마는 음파를 타고
강물이 되어 기어코 통일의 문을 여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