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았다, 얼마나 더 우롱당하고 조롱당해야하나
속았다, 얼마나 더 우롱당하고 조롱당해야하나
  • 박진하 논설위원
  • 승인 2009.05.18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전대표의 “속았다”는 한마디가 폐부에 와 닿는다

 
   
  ^^^▲ 황석영과 이명박 대통령^^^  
 

또 다시 속았음을 절감했다.

요즘 이 나라 헌법, 정체성, 안보, 사회정의는 마치 타다 남은 고물상같다고나 할까? 어디서 잘못됐는지 모를 화인, 기분나쁜 殘煙, 근본도 모르는 악취, 어느 물건인지 구분되지 않는 殘滓들, 고만고만 너절브레한 장면, 그 잘난 척 뽐내는 꼬락서니 목불인견, 흉측하다.

우선 MB, 황석영의 만남에 따른 분노는 MB정권에 대한 한 가닥 기대마져 불태워 버렸다. 민족괴수 김일성을 7차례 알현(?)하고, 김일성에게 을지문덕, 이순신, 세종대왕과 같은 위대한 인물이라 극찬했고, 연방제를 신념으로 여기며, 님을 위한 행진곡을 작사했던 그리고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황석영이 MB외교길 핵심수행원이었다니, 한나라당원, 보수우파에겐 날벼락, 변란이다.

MB가 황석영을 통해 대북문제, 대중아부, 몽골을 개발해보겠다는 심산이라면 큰 착각이다. 김일성을 위대하다고 존경하는 놈이 그 아들인 김정일에게 害를 줄 행동거지를 하겠는가?

핵과 미사일로 무장하고 개성공단마져 내 팽개치는 예측불허, 통제불능의 김정일에게 황석영을 보내면 무릎꿇고 아부나 할테데 대한민국이 그래야 하겠는가?

황석영이가 보수우파, MB, 한나라당이 좋아서 빌붙는 것이 아니고 노벨문학상을 노리고 MB에게 접근했음이 십중팔구다. 김대중이가 국론분열, 국민혈세, 현대아산 등으로 노벨상을 탈취했다면 황석영은 MB권력을 도용하고, 한민족정신과 한반도정의를 팔아 노벨문학상을 훔치려는 간교한 술책이다. 아니 그 보다 더 깊고 음흉한 흉계가 숨어 있으리란 보장이 없다.

MB의 베짱과 철학을 시험하는 북, 중에게 황석영을 모시고 가니 정말 아마츄어리즘이다. 외교도 철학, 진심, 신뢰가 있을 때 상호호혜로 나갈 수 있는 것이지 거짓과 위선, 임기응변으로 진정한 외교가 될까? 이쪽이 생각하는 것처럼 저들도 앞에서는 호혜, 뒤에서는 자국의 이익만을 위해 뒤에서는 흉계, 음모를 꾸미는 외교전략을 세우지 않을까?

그리고 유전무죄, 무전유죄, 돈(금전, 정신이상)법정의의 판사님들 요즘 뭐 하자는 겁니까? 사악한 친북, 좌파정권하에서 지난 10년동안 호의호식, 시녀역할했던 자들이 뭐 그리 잘나고, 대단하다고 '재판권' 운운하며 무리지어 수군거리는지 참으로 한심하다.

法典깨나 읽었다고 “에헴! 땀” 내놓고 판결몽둥이로 돈 없는 서민 뒷통수까는 젊은 일부판사님들, 학습은 전교조, 집단이기주의는 남노당원, 알량한 권위주의는 김대중에게 배우셨는지 모르겠지만 그런데 하극상은 남노당, 김대중사전에 없을 텐데 그건 태국이나 아프리카에서 수입했나?

신영철대법관은 미국목장주인, MB, 수입업자, 소비자, 아무튼 누구를 위해서든 부하판사들에게 뭔 짓거리를 했다면, 그래서 하극상이 발생했으니 응분의 책임을 져야지 뭔 미련이 그리 많은지, 그래도 판사는 그만두면 변호사라도 해 먹고, 전관예우라도 있잖소? 대법원장, 신영철대법관, 하극상 판사들이여 취업못한 젊은이들께 미안하지도 않수, 참으로 양심도 인정머리도 없는 무리들 같으니라고 그리고 MB는 노무현이 임명한 대법원장을 유임시킨 배경은 뭐요?

세인들이, 아니 나 같은 무지랭이도 MB와 한나라당에게 개혁, 서민대책, 신뢰, 양심회복을 촉구하고, 국정운영의 절제, 유의, 예방을 귀딱정이가 앉도록 간청했거늘, 만약 지금 잘못하면 큰 변란이 생긴다고 경고까지 했거늘, 지금까지 한 짓거리 보소. 제 밥그릇에 서민눈물 채우기, 설익은 정책으로 혼란주기, 4대 강바닥에 혈세흘리기, 촛불시위 야기, 5대MB악법 발의, 친박탄압, 정몽준 내세우기, 선거에서 5대0패, 용산참사무대책, 박연차에 엮인 친이핵심, 작금의 판사항명, 민노총 재창궐, 북의 남한국민 억류, 개성공단철수 협박,,,지금 이것이 뭔 짓거리인가?

그리고 김대중, 노무현, 민주당, 남노당이 정권을 빼앗겨 정말 울고 싶었는데 그래서 국민들에게 약한 척 보이려 했는데 MB하는 짓거리를 보고, 김정일이 핵과 미사일로 용기를 주니, 약하게 보일 필요도 없이 막바로 독사처럼 毒舌을 날름대도 무방할 것으로 판단된다 이 말이렸다. 그래서 지금의 화물연대파업, 김대중, 노무현, 민주당의 악랄한 저항 등은 예삿일이 아니다. 이건 조직적인 위험신호탄이다. 그 원인은 역시 MB의 서민, 중산층, 지방민 외면, 화합거부, 아마츄어 외교, 설익은 정책, 판단미스, 황석영과의 동행 등이 배경과 원인이 아닐까?

스스로 휘발유들고 뛰어든 소고기수입, 변명, 돌려막기, 거짓, 폭압, 양보! 뭐가 그리도 급했나?

수출좀 늘었다고 정말 중산층, 서민경제가 살아날까요?

서민경제 살린다더니 강남부동산투기꾼 걱정부터하면서, 강남집값은 더 떨어져야 한다고?

용산참사해결을 위해 정부가 강제편입되는 영세세입자들을 위해 한 것이 뭔가?

특정기업인 롯데를 위해 국가주요비행장의 각도마져 틀어버리겠다고?

5대법안 통과(조중동 특혜, 네티즌 탄압 등?)가 그리도 시급한가?

수십조들여 4대강 살리기사업(운하)추진하면 고급두뇌 젊은이들 일자리가 얼마나 생길까요?

미국에 인턴학생보낸다고 그렇게 방방뜨더니 미국내 떳떳한 직장에 몇명이나 취업시켰나요?

당내에서조차 탐욕에 게걸들린 사람들이 중국 쓰촨성을 찾아가 돕겠다니 이건 또 뭔 개그요?

특히 MB는 오래전에 이미 황석영이 복역중인 교도소를 찾아갈 정도였다니, MB와 황석영문제는 오랜 암거래였다고 보여진다. 이재오는 이 실태를 알고 있었을까?

대통령외교길에 간첩보다 더 악랄한 친북 소설가가 동승한 대한민국정체성은 마치 타다남은 고물상과 같은 느낌이다. 묘령의 화마가 불을 당긴 철학, 진실, 신뢰가 불타버린 이 터전, 이 황량한 터전에서 무슨 국가발전, 경제회복, 당 화합, 국민신뢰가 나오겠는가? 따라서 판사~민노총을 다스리는 권력과 권위도 실종된 것이다.

이제 보수우파, 한나라당은 피아를 구분할 수 없는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 결론적으로 김정일~황석영, 황석영~이명박에게 속은 것 아닌가? 미국도, 한국국민도, 서울시민도, 한나라당도 속았다. 그리고 앞으로도 얼마나 더 우롱당하고, 조롱당하고, 분노해야 할지 모른다. 그렇다. 박근혜전대표께서 외친 “속았다”는 그 한마디가 폐부에 와 닿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