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여행객 1/3 “백신여권 도입 필요”
미국 여행객 1/3 “백신여권 도입 필요”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1.09.1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AG가 2021년 7~8월에 1800명 이상의 미국 여행객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항공 여행의 수요는 회복되고 있지만, 항공 여행의 미래는 여전히 불확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6~8월의 미국 국내 수용력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1% 증가했다. 이는 항공 여행 수요의 강한 증가세에 힘입은 것이며 응답자의 70%가 향후 여행을 위해 항공권을 예약했다고 답했다.

항공 여행 수요는 증가했지만, 델타 변이, 감염률 증가, 백신 접종 의향 등의 요소가 여전히 항공 여행의 중단기 전망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상당수는 이미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고 답했다. 그러나 백신 미접종자라고 밝힌 응답자 중 여행 전에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15%에 불과했다.

많은 항공사 및 국가는 감염 전파를 막기 위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다. 전체 응답자 중 68%는 백신여권에 관심이 있거나 받을 의향이 있다고 답했고, 70%는 해외여행에 백신여권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미접종 응답자 중 56%는 항공사, 공항, 목적지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더라도 백신은 접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OAG의 마유르 파텔 아시아태평양 총괄은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현재 여러 항공사, 정부, 목적지가 백신 접종 의무화를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고, 여행객 상당수도 백신여권 사용에 동의하고 있다. 이런 상황이 항공 여행이 다시 활성화되는 데 도움이 되긴 하겠지만, 여행 시장 전반의 지속적인 힘과 회복력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것은 백신 접종률 증가와 감염 비율 감소다”고 지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