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최고 정보기관 책임자 맞나?”
“국가 최고 정보기관 책임자 맞나?”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9.1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렇게 경솔하고 개발적인 사람이 정보기관 수장?
석동현 변호사.
석동현 변호사.

“박지원, 국가 최고 정보기관의 책임자 맞나?”

석동현 변호사는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일반인 상식으로는 국가 최고 정보기관의 책임자로서 국정원장의 동선, 일거수 일투족은 대통령 못지않게 그 자체가 기밀 또는 보안사항이어야 한다”며 “인사권자가 그런 정보기관장에 대중의 시선에서 멀어지기가 죽기보다 싫은 뼛속 정치인을 앉힌 것도 문제지만, 일단 그 자리에 가게 된 이상은 재직기간만이라도 처신을 조심하고 노출도 삼가는 것이 상식적 요구”라고 지적했다.

석 변호사는 “그런 국정원장이 젊은 나이에 정치판 근처를 얼쩡거리는 조성은이란 젊은 여성을 ‘“국정원장 14개월 하면서 서너번 만났다’면서 ‘보통 똑똑이가 아니다. 자기가 하고 싶은 건 다 해버린다’고 감싼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개입 않는다면서 정치적 관심 외엔 전혀 공무가 없을 사람을 공관으로 부르고, 시내 특급호텔에서 단둘이 식사한 동선이 다 드러났는데도 그 자체를 우려하는 구석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석 변호사는 “그가 윤석열 후보를 향해 ‘총장 시절 저하고도 술 많이 마시지 않았냐’고 하자, 윤 후보는 상갓집에서 만난 외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따로 만나 술을 마신 적도, 개인적으로 따로 만난 적도 없다’고 즉각 반박하고 있는데 누가 거짓말을 하나?”라고 물었다.

이어 “지켜본 세월로 아는 한, 윤 후보의 주량이나 정신력에 비추어 총장 시절 실제로 둘이 만나 술 많이 마셨는데도 저렇게 정반대로 말할 넉살은 없다”며 “그렇다면 나는 윤 후보보다 국정원장이 사실을 왜곡하는 것에 내기를 걸겠다”고 밝혔다

석 변호사는 “설령 그의 말 일부라도 사실이라 해도 윤 후보의 총장 시절은 자신의 국정원장 재임 기간과 상당부분 겹친다는 생각을 해본다면, 이 또한 국정원장이 자신의 행보를 스스로 공개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이렇게 경솔하고 개방적인 사람에게 이 나라 최고의 국가 정보기관 책임을 맡기고 산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