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섭 정읍시장, 추석 명절 앞두고 터미널·역 등 대대적 환경 정비 주문
유진섭 정읍시장, 추석 명절 앞두고 터미널·역 등 대대적 환경 정비 주문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9.14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3일 영상간부회의 주재, 농민 공익수당 추석 전 지급·공무원 기강 정립‘당부’

추석이 1주일 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유진섭 정읍시장이 정읍역과 터미널 등 도심 환경 정비에 행정력을 기울여 줄 것과 농민 공익수당의 추석 전 지급을 지시했다.

유 시장은 13일 영상 간부회의에서 “추석을 맞아 시민과 귀성객들이 즐겁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화장실 등의 편의시설 청소와 정비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정읍천과 주요 도로변의 잡초와 칡덩굴 등을 제거해 한치의 불편함도 없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유 시장은 특히 “농가의 경제적 부담 완화와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급하는 총 65억원 규모의 농민 공익수당을 추석 전까지 지급을 완료”하라고 주문했다.

또 내장산 문화광장 친수공간을 비롯해 천사 히어로즈와 임산물체험단지(명칭 변경 예정) 등 주요 명소에 대한 현장점검 강화와 정읍시립미술관(한국미술의 아름다운 순간들, 9.7.~12.12.)과 시립박물관(조선의 역병, 6.15.~9.22.)에서 진행되고 있는 전시회도 적극적으로 홍보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추석 명절을 전후해 공직사회 코로나19 특별방역과 공직기강이 해이해지지 않도록 특별 복무 점검을 시행해 청렴한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유 시장은 이와 함께 지난 10일 정문마을이 농식품부에서 주관한 ‘제8회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에서 대통령상을 받은 것과 ‘전봉준 장군 동상 재건립을 위한 모금 운동'에 대해서도 홍보를 강화할 것을 재차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