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서울자유시민대학 운영기관 선정
삼육대, 서울자유시민대학 운영기관 선정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1.03.2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인문학' 주제로 2개 교양강좌 운영

삼육대(총장 김일목)는 서울자유시민대학 운영기관으로 선정돼 ‘생태인문학’을 주제로 서울시민 대상 교양강좌를 운영한다.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서울시민이 인문적 성찰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인문교양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배움의 과정을 지원하는 평생학습 프로그램이다.

삼육대는 이음인문교양교육연구소(소장 한금윤)를 통해 ‘생태적 인문학과 에코 리터러시’ ‘도시의 원예산업 실제와 건강 인문학’ 등 2개 강좌를 개설해 운영한다.

‘생태적 인문학과 에코 리터러시’는 문학, 영화, 철학, 예술에 대한 에코 리터러시(문해력)을 길러 인생의 깊은 의미를 생태적 사고로 향유하는 강좌다. 오는 25일부터 10주간 매주 목요일 실시간 비대면(Zoom 플랫폼 활용)으로 진행되며, 삼육대 영어영문학부와 스미스학부대학 교수진이 강사로 참여한다.

‘도시의 원예산업 실제와 건강 인문학’은 생태농업과 도시농업을 인문학적으로 통찰하는 강좌다. 비대면 이론수업과 함께 삼육대 교내 첨단 도시농업시설 에코팜센터에서 체험학습도 병행한다. 23일부터 10주간 매주 화요일 삼육대 환경디자인원예학과 교수진이 강의를 운영한다. 

한금윤 소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의 마음을 위로하고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내용에 중점을 뒀다”며 “전 지구적인 재난을 근본적으로 극복하기 위한 생태인문학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생태인문학의 이론과 실제를 학습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