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모 축소 한미연합훈련 8∼18일 시행
규모 축소 한미연합훈련 8∼18일 시행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3.0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외기동훈련 생략

2021년도 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CCPT)이 8일부터 18일까지의 일정으로 야외 기공훈련을 하지 않는 등 규모를 축소해 실시하기로 했다.

올해 CCPT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훈련 규모가 축소됐고, 야외기동훈련도 실시하지 않는다.

합동참모본부는 7일 “한미동맹은 코로나19 상황과 전투준비태세 유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 지원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 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을 3월 8일부터 9일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과거의 CCPT훈련은 1부와 2부(반격)로 명확히 구분해 진행됐으나, 2021년에는 참가 인원 규모를 최소화, 구분하여 시행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올해 전반기 훈련과 관련, 관심을 끌었던 미래연합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은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 FOC 검증이란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을 행사할 미래연합사령부(사령관 : 한국군, 부사령관은 미국군)의 지휘 능력 등을 검증 평가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전작권 전환 작업의 핵심이다.

한편,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시기를 두고 한국과 미국의 생각이 엇갈리고 있다. 전작전 전화 시기는 우선 FOC검증이 완료된 후, 한국은 가능한 한 지체 없이 시행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미국은 FOC검증 자체보다는 파잇 투나잇(Fight Tonight : 상시전투태세)와 연합대비태세 점검에 중점을 두자는 것으로 미국의 시기 지연 입장이 향후 전작권 전환 시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