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내년도 국비확보 보고회 개최, 국비확보 첫 걸음
포항시, 내년도 국비확보 보고회 개최, 국비확보 첫 걸음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1.02.1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미래 성장 현안 사업 차질 없는 추진 위해 총력대응 결의
포항시청사 전경사진
포항시청사 전경사진

포항시는 내년도 국비확보 전략과 국가 정책방향 공유 및 추진 계획을 점검하는 ‘2022년도 국비확보 보고회’를 1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김병삼 부시장을 비롯한 전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정부의 정책방향에 맞춘 신규 사업 발굴과 계속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마련됐으며, 민선7기 주요시책, 주요 국비 확보 대상사업, 부서 간 협력방안 등을 함께 논의했다.

아울러, 포항시는 내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주요사업으로 신규사업 34건, 672억 원을 포함한 총 141건을 목표로 설정하였으며, 변화된 국비확보여건에 맞춰 사업 타당성 및 당위성을 구체화하고, 정부정책에 부합하도록 중앙부처와 기획재정부를 설득하기 위한 논리 개발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에 발맞춰 포항의 신성장 동력육성을 위해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구축,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세포막단백질 연구소 지원, △바이오프린팅 인공장기 실증지원 플랫폼 구축사업, △극저온 전자현미경 지원시스템 구축, △수중건설로봇 실용화사업,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 △수소연료전지 발전클러스터 구축사업 등 주요 R&D사업 예산확보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을 강화한다.

대형SOC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조속한 마무리를 위해 △포항~영덕고속도로(영일만횡단구간)건설, △동해남부선(포항~울산)복선 전철화, △동해중부선(포항~삼척)철도 건설, △국도31호선(포항~안동)확정, △국지도20호선(효자~상원)건설 등 계속사업의 계획 내 준공을 위한 사업비 확보에 주력한다.

또한, △오천 항사댐 건설, △기계~영일만항간 고속도로 건설, △국도31호선(감포~구룡포)2차로 개량, △국지도 69호선(죽장~달산)개량 등 신규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선정과 초기사업비 확보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코로나19’와 ‘철강경기 침체’ 등으로 전반적인 경제위기 속에서 공동체 회복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지진특별법 후속사업인 △포항 지열지진연구센터 건립, △지진 피해지역 공동체복합시설 건립, △재난트라우마센터 건립, △흥해 지진피해지역 특별재생사업, △경북안전체험관 건립사업 예산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김병삼 부시장은 “그간 국비 확보를 통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포항시의 성장동력이 되는 사업들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 수 있었고 그 중요성은 더 커지고 있다”며, “2022년 국비 확보를 위해서는 사실상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큼, 국비 확보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