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 릴레이 캠페인
포항시, 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 릴레이 캠페인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1.01.2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부서 직원, 출근길 시민 대상 대대적 홍보 나서기로

포항시 공무원들이 51만 인구회복을 위해 거리에 나섰다. 포항시는 범시민 동참 분위기를 조성하고 포항사랑 주소 갖기 운동의 활성화를 위해 전 직원이 앞장서 지난 22일부터 매일 출근길 시민들을 대상으로 릴레이 캠페인을 전개한다.

포항시는 저출산·경기침체 등으로 인한 지속적인 인구감소로 50만 인구가 붕괴될 위기에 놓여있어, 올해 역점시책 사업인 ‘인구 50만 사수! 51만 회복!’을 위한 포항사랑 주소 갖기 운동을 대대적으로 펼치기 위해 캠페인을 시작했다.

인구 50만 붕괴 시, 포항시의 각종 투자유치, 도시개발 및 계획, 산업, 재정 등 행정권한이 축소되고, 도시 이미지 등 대·내외적인 위상 하락 및 시정의 성장동력 저해로까지 이어져 부정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우려된다.

또한 남·북구청 폐지, 현 2개소의 경찰서, 보건소, 소방서 등이 1개소로 축소되는 등 행정조직 축소, 지방교부세 감소, 대도시 행정 특례 폐지 등의 재정적·행정적 지원 감소로 시민들의 일상생활에도 막대한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

‘포항사랑 주소 갖기 운동 릴레이 캠페인’은 시청 앞 광장, 오광장, 형산로터리, 죽도시장 등 관내 주요 다중이용 장소에서 연말까지 추진될 예정이며, 읍면동에서도 자생단체와 함께 홍보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역의 적정 인구 유지는 지역발전과 삶의 질 향상 정책에 가장 중요한 기본 요소인 만큼 인구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인구 50만 사수! 51만 회복!’에 전 시민의 동참이 무엇보다 절실하다.”라며, “지역 사랑의 첫걸음은 ‘내 주소 갖기’에서부터 라는 인식이 확산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51만 인구 회복을 올해 최대 현안 사업으로 설정하고 주소이전 지원금, 근로자이주정착금 등 향후에도 전입을 활성화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 시정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