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인권변호사·민주운동가 고문
中, 인권변호사·민주운동가 고문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1.01.2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딩자시·쉬즈융 잠 안재우고 식사도 제한
중국 인권변호사 딩자시.
중국 인권변호사 딩자시.

국가권력 전복 혐의로 구속, 중국 당국이 수사 중인 인권변호사 딩자시(丁家喜)와 민주운동가 쉬즈융이 조사 중 잠을 안 재우고 물이나 식사를 제한하는 고문을 받았다고 22일 두 사람을 접견한 변호사가 밝혔다.

2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중국에는 정식 체포 전 형사 시설 아닌 장소에서 조사를 하는 ‘거주 감시’라는 제도가 있다. 이 ‘거주 감시’가 자백 강요나 고문의 온상이라고 지적돼 왔다. 두 사람에 대한 고문도 거주 감시 기간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구속으로부터 약 1년이 지난 21일, 첫 온라인 변호사 접견이 허용됐다.

두 사람 모두 용의를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