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조희연 교육감은 당장 사퇴하라!' 기자회견
시민단체, '조희연 교육감은 당장 사퇴하라!' 기자회견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1.01.15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에서 동성애와 좌익 편향 사상을 의무교육 하려는 한다며 사퇴 ‘요구'

서울교육사랑학부모연합(대표 이혜경)과 27개 시민단체는 14일 오전 11시 30분 서울시 교육청 정문 앞에서 학생들을 보호할 의무를 저버리고 동성애와 좌익 편향 사상을 유초중고생에게 의무교육하려는 조희연 교육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 회견을 개최했다.

이들 단체(이하 단체)는 기자회견에서 학교에서 동성애와 좌익 편향 사상을 의무교육 하려는 조희연 교육감은 당장 사퇴하라! 요구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 중 발췌한 참가단체의 주장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작년 12월 인권 친화적 교육문화 증진을 위한다며 학생인권종합계획을 발표하였는데 학생의 생존권을 위한 안전과 복지보장이라는 말은 허울 좋은 명목일 뿐이다. 그 이유는 ‘동성애 등 성소수자 학생의 인권교육을 강화하겠다’며 그들에게 ‘성인권시민조사관’을 파견하여 피해 상담 조사를 지원하겠다고 한다.

이것은 동시에 혐오 차별자로 낙인찍히는 피해 학생이 양산되는 악순환이 거듭될 것이다. 현재 우리 자녀들은 학교나 언론 등 모든 곳에서 남성간 항문 성관계와 에이즈의 상관관계 정보가 일체 차단되고 있다. 지난 2019년 한해, 10대 청소년 신규 에이즈 신고는 29명, 누적통계가 49명이다. 에이즈 정보를 모른 채 졸업한 20대의 에이즈 신규 신고는 365명, 누적통계가 2,172명으로 급등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그들의 인권은 어디 갔는가? 에이즈에 걸린 청소년, 동성애를 후회하는 청소년들은 호소한다. 왜? 아무도 질병정보에 대해 알려주지 않았느냐고 울부짖는다”며 “성소수자 학생들에게 ‘성인권시민조사관’을 파견할 게 아니라 남성간 항문성관계와 에이즈의 상관관계를 가르치고 질병 치료가 절실함에도 서울시 교육감은 인권에 걸맞지 않게 오히려 침묵을 강요하고 있다”고 목소릴 높였다.

또 이어 “이와 같이 동성애 등 성소수자들은 에이즈 등 질병에 그대로 방치시키고 일반 학생들은 혐오 차별자로 낙인찍는 우리 자녀의 안전과 생존권을 무시하는 학생인권종합계획을 승인한 서울시 교육감은 반성하고 서울시 교육계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단체는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자유민주주의와 사회민주주의 중 어떤 민주시민을 교육하겠다는 것인지 똑바로 밝히길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현재 다수 시·도교육청은 재량으로 전교조, 민주노총, 인권단체, 노동운동가들이 교재를 만들고 강사 교육을 받은 대학생과 대학원생들이 학교 현장에서 노동인권을 교육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단체는 “이들은 자본가에 대한 적대심을 갖게 하고 사용자는 노동관계법을 위반한 악덕업주로 설명하고 있어서 어린학생들에게 근로관계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형성시킬 우려가 농후하다”라며 ‘인권친화’라는 용어를 앞세워 근로자가 아닌 학생에게 노동권까지 인권으로 포장한 교육을 반대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 같은 주장에 이어 "서울시교육청은 미성년자인 우리 자녀들에게 체제 전복 수단인 젠더 이데올로기로 무분별한 성평등 권리를 알려주고 무방비적 세계시민 교육으로 국가 안보를 무너지게 하는 교육 내용을 당장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공동기자회견 참여단체는 국민희망교육연대, 전국학부모단체연합, 강원교육사랑학부모연합,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나라사랑어머니회 제주지부, 나쁜교육에분노한학부모연합, 나쁜인권조례폐지네트워크, 다문화페미니즘 대응연합, 다음세대를위한학부모연합, 다음세대사랑학부모연합, 미래를위한 인재양성네트워크, 바른교육학부모연합, 바른인권여성연합,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 생명인권학부모연합, 세움학부모연합, 여성을위한자유인권네트워크, 우리아이지킴이학부모연대, 인천자유시민연합, 자유경제네트워크, 자유인권실천국민행동, 제주교육학부모연대, 좋은교육시민모임, 한국성평화연대, 행복한다음세대연구소로 이날 28개 단체의 성명서를 공동명의로 낭독했다.

한편, 주최한 서울교육사랑학부모연합은 ‘다음 세대가 신체 정신적으로 건강하게 지켜지기를 원하며, 우리 다음 세대를 위한 바른 가치관을 연구·교육·전파하는 일체의 활동의 전개를 목적으로 한다고 설립취지를 설명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