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원회? 망국위원회 아니고?”
“인권위원회? 망국위원회 아니고?”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1.01.0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선영 “북한인권법 북한 요구로 폐지하다니”
박선영 물망초 이사장.
박선영 물망초 이사장.

박선영 물망초 이사장은 8일 페이스북에서 “국가인권위원회가 북한인권법을 폐지하겠단다”라며 “입법만 되어있고 실행은커녕 구성도 못 한 북한인권법을 북한 요구로 폐지하겠다니”라고 한탄했다.

이어 “인권변호사 출신이라는 자가 북한 주민 죽이기법을 남북관계발전법이라고 우기는데 국가인권위원회가 감히 못 할 짓이 어디 있겠는가”라며 “”북한 요구를 UN 권고로 바꿔치기하는 파렴치한 짓을 하려거든 헌법상 설치 근거도 희박한 인권위원회 명칭부터 망국위원회로 싹 바꾸고 국민 가슴에 대못을 박든지 국민을 죽이든지 해라“고 꼬집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