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바이오시스, '바이오레즈 기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1초만에 99% 순간 살균 입증
서울바이오시스, '바이오레즈 기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1초만에 99% 순간 살균 입증
  • 심상훈 기자
  • 승인 2021.01.07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2020년 12월, 케이알바이오텍 질병제어연구소에서 진행한 살균 실험을 통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바이오레즈(Violeds)의 향상된 기술로 기존 살균력 30초에서 1초만 노출되어도 99.437% 살균되는 연구 결과를 확인하여 흐르는 공기나 물 살균은 물론 환자발생지역과 환자가 머물렀던 병실까지도 즉각 살균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케이알바이오텍 질병제어연구소는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살균 전문시험 기관 중 하나다.

이번 살균 실험은 UV(자외선) 빛을 이용한 Violeds module을 이용해 각각 1, 3, 5초 간 빛을 조사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SARS-CoV-2) 감소율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실험 결과 각각 99.437%. 99.739%, 99.823%의 사멸 효능(불활성화)을 확인했다.

바이오레즈(Violeds)는 UV빛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신개념 광반도체 기술로, 기존에 주로 쓰이던 UV 수은램프를 대체할 수 있는 광원이다. UV 수은램프는 인체에 흡수되면 용해되지 않고 축적되는 아주 유독한 수은을 포함하고 있고, 5천시간 내외의 짧은 수명으로 주기적인 교체나 취급시 파손으로 인한 관리가 어려웠다. 하지만 광반도체 LED 기술은 이에 반해 최대 5만 시간을 넘는 10배 이상의 장 수명으로 경제성과 안전성을 갖췄다.

또한, 광반도체 LED 기술은 최근 1mm 미만의 초소형화와 광출력 개선으로 일반조명 램프와 같이 현재 7억 5,500만 달러인 UV수은램프 시장을 빠르게 대체하는 것은 물론, 안전성과 경박단소, 장수명으로 BIO나 방역 등 신규 시장에 응용되며 세계적 시장조사기관 욜 디벨롭먼트(YOLE Development) 는 2025년 $2.8B(약 3조 339억원)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표] 바이오레즈(Violeds)의 안전성

1. 1㎟미만에 경박단소하여 정밀 설계로 UV 노출 완벽 차단 가능
2. 자체 UV ‘빛 감지센서’가 개발되어 정상작동, 자외선 누출여부 안전장치 가능
3. 국제안전기준 하루 노출 허용량(3.1mJ/㎠) 완벽 제어 가능
4. 유해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아 가습기 살균제 사고 같은 2차 3차 피해 우려 없음


서울바이오시스 관계자는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것은 물론, 백신이 나오더라도 바이러스의 변이 및 변종 위험이 지속되며, 감기 백신 접종을 하여도 감기 바이러스에 의해 미국에서 연간 만명에 가까운 사망자가 나오고 있다” 라며 “전세계 수억 명이 각종 질환에 노출됨에 따라 개인방역은 이제 반드시 필요하며, 화학약품에 의한 살균이 아닌 청정한 빛에 의한 방역이 세계 표준이 될 것이다” 라고 말했다.

서울바이오시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1초만에 살균 실험 입증
서울바이오시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1초만에 살균 실험 입증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