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정상회담 취소 투쟁 돌입
보수단체 정상회담 취소 투쟁 돌입
  • 서준혁
  • 승인 2007.09.15 12:2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7일(월) 오후 2시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후문

^^^▲ 지난 광복 62주년 자유민주수호 국민대회때 참여한 보수 단체들^^^
나라사랑어머니연합, 충의노인회, 미래포럼 등 20여개 정통보수 애국단체 회원들은 오는 17일 오후 2시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후문에서 친북정권연장의 술수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남북정상회담취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 한다고 발표 했다.

이들은 국민지지도 10%에도 못 미치는 최악의 대통령이 임기를 불과 5개월도 못 남기고 대선을 불과 80일도 안 남긴 시점에 대한민국 존망성쇠에 심대할 영향을 끼칠 정상회담에 나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짝퉁끼리 정상회담 반대를 명백히 했다.

나사연대표는 “최근 이웃나라 일본총리 아베가 참의원선거참패 책임을 지고 선출 된지 1년도 안돼서 사퇴하는 모습이 부럽더라.”며 선거에서 40: 0으로 참패하여 20번도 더 사퇴를 했어야 노무현이 정상회담에 나서는 것 자체가 뻔뻔스럽다고 개탄했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서 정상회담 취소, 반역행각 이재정 구속, 임동원 정동영 이종석 시절부터 노동당 통일전선부 서울지부로 전락한 통일부해체, 여야정치권 내 친북내통투항세력색출, 정상회담 선발대 파견 중단 등을 요구키로 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기자회견계획

1.일시: 9월 17일(월) 오후 2시
2.장소: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후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1번 출구,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6번출구
3.내용: 성명서낭독, 기자와 질의응답, 성명서전달
4.연락: (016) 838-5939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반공정신 2007-09-15 14:05:07
보수단체 정상회담 취소 투쟁 돌입: 드디어 불울 당겼다. 우리의 조국 우리가 지키고 북한에 빼았기지않겠다는데, 무엇이 잘못인가. 눈뜨고 가만히 앉아서 평화조액이란 미명아래 고수란히 빼았겨야 한단말인가? 손안대고 코푸는삭으로 남한따을 그저 꿀꺽 삼킬랴하는 그 야욕을 부숴야 한다. 때가되면 자연스럽게 통일은 되는것인데, 남한에 있는 공산도당들이 카퍁을 깔아놓고 무혈입성시킬랴는 그작당을 과연 누가 획책하고 있는가? 이명박, 이재오, 김진홍, 임형진 위장의 탈을 쓰고 공산화통일을 획책하고 있는것이다. 정상회담은 막아야 한다. 분신자살이라도 해서 나라를 지켜야 한다. 우리가 공산치하에 들어가서 생지옥의 생활을 해야 하나 ? 그것은 결코 아니다. 다 모이자, 죽느냐, 사느냐가 우리의 선택에 달렸다. 여기저기서 다 함께 불울 당겨라 그리하여 조국 대한민국을 지켜내자.

펜타곤 2007-09-15 21:14:36
대선을 코앞에 두고 김정일의 어떠한 대선 개입과 판세를 뒤집을 어떤 시나리오도 간과해선 안된다. 국민의 여망을 져버린 실패한 정권의 마지막 히든 카드로 또다시 우파의 희망이 무너진다면 이제 다시 찾기 어려운 절망대한민국이 될것이다.

그렇습니다. 2007-09-16 17:55:16
김대중의 반약 6.15합의의 실천 격긴 노무현의 정상회담은 반듯이 막아야 합니다. 그렇지않으면, 남북연합선언,남북평화협정(or 남북평화선언), 남북경제공동체,주한미군철수로 남한은 패망합니다. 김정일은 이미 만든 핵무기, 핵물질 폐기 합의한적도 없고, 핵무능화합의는 사실 핵동결입니다.

익명 2007-09-16 19:28:23
화이팅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