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농업기술센터, 2020년 농촌지도사업 종합평가 도 우수기관 선정
고창군농업기술센터, 2020년 농촌지도사업 종합평가 도 우수기관 선정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0.12.0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종합평가에서 교육․경영분야 우수기관으로 선정 (상사업비 4천만원 확보)
-농업인 교육, 품목별 연구모임, 강소농 육성, 경영마케팅 교육 등 우수한 성과 결실

고창군농업기술센터가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이 주관한 ‘2020년 농촌지도사업 종합평가’에서 교육·경영분야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2일 고창군에 따르면 도 종합평가에서 농업인교육과 경영분야의 실적을 인정받아 도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추가로 관련 사업비 4000만원도 확보하는 쾌거를 거뒀다.

도 종합평가회는 매년 5개 분야를 평가해 분야별 우수 시군 6개소를 선발해 연말에 시상해 오고 있다.

고창군은 ▲농촌개발대학 운영(5개과정 252명) ▲새해농업인 실용교육과 전문기술교육(14개과정 5689명) ▲농업인학습단체 육성(4개단체 2984명) ▲품목별 연구모임 육성(90개회 4224명) ▲강소농 육성(2개과정 704명) ▲e-비즈니스 및 경영마케팅 자격과정 운영(19회 609명) 등 교육 및 경영분야에서 우수한 실적을 쌓으며 이번 평가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

특히, 고창군은 특화작목인 수박과 복분자에 이어 멜론 명품화를 위해 애쓰고 있다. 그 결과, 올해 도매시장에서 전국 최고가(5만5000원/박스)를 기록하는 등 전국 최고품질의 멜론으로 성장시켰다.

이는 고창군농업기술센터의 체계적인 재배 기술교육과 컨설팅, 경영마케팅 등 생산에서 출하까지 체계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단 분석이다.

고창군농업기술센터 현행열 소장은 “고품질 농산물 생산과 차별화 마케팅을 통해 농업인 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품목별 농업인 전문기술, 마케팅 교육 강화와 농업 신기술 시범사업 등을 펼쳐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촌지도사업 종합평가에 적극 대응하면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