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이니아 공화당 “선거인단 임명권 회수”
펜실베이니아 공화당 “선거인단 임명권 회수”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0.11.2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에서 심각한 위법행위와 사기 확인됐다”

대통령과 법률팀의 소송전에 미적지근한 태도를 보이던 미국 공화당 지방조직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28일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각) 대선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 주의회 공화당 의원들은 선거인단 임명권을 주의회로 회수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빠르면 30일부터 주 선거인단 20명을 임명할 권한을 주정부로부터 가져오는 절차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더그 마스트리아노 주의회 상원의원(공화당)은 상하원 의원들과 소통한 결과 주의회의 헌법적 권한을 주 국무장관으로부터 가져오겠다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5일 펜실베이니아 게티즈버그에서는 공화당 청문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트럼프 법률팀 대표변호사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등이 참석해 투표 참관인 등 목격자들의 선서 증언과 관련 동영상을 제시했다.

마스트리아노 상원의원은 해당 청문회를 통해 “이번 대선에서 심각한 위법행위와 사기가 있었음을 알게 됐다”며 공화당 의원들이 의기투합했음을 시사했다.

그는 주 공화당과 상원 의원 약 절반 이상이 주의회의 헌법적 권한을 회수하려는 움직임에 찬성하고 있다고 했다. 펜실베이니아 상하원 모두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다.

미국 대선은 유권자들이 투표하면 이 결과를 주 국무장관이 인증하고 이후 선거인단을 확정해 연방의회에 넘기는 식으로 진행된다. 이 선거인단이 투표한 결과가 대통령 당선을 결정 짓는다.

하지만, 주 정부가 대선 개표 결과를 인증을 못 하거나 인증기한을 넘기면 헌법에 따라 선거인단 임명권이 주의회로 넘어가게 된다.

마스트리아노 상원의원은 27일 스티브 배넌의 라디오 ‘워룸’에 출연해 곧 결의안을 낼 것”이라며 “동료들과 온라인으로 두 시간가량 논의했다. 좋은 사람들이 많이 일하고 있다. 우리가 선거인단을 앉힐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